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철수 권고'에도 버티던 계곡 캠핑객…결국 "구해주세요"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1 19: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10일 강원 양양 현북면의 한 계곡에서 고립된 캠핑객 2명이 설치한 텐트. /사진=강원영동 MBC 방송화면 갈무리
지난 10일 강원 양양 현북면의 한 계곡에서 고립된 캠핑객 2명이 설치한 텐트. /사진=강원영동 MBC 방송화면 갈무리
철수하라는 안전요원 권고를 무시한 캠핑객 2명이 불어난 계곡물에 고립되자 결국 구조요청을 한 사실이 알려져 뭇매를 맞고 있다.

11일 MBC에 따르면 강원 양양소방서는 전날 오전 1시 30분쯤 양양 현북면의 한 계곡에서 갑자기 불어난 빗물에 고립된 캠핑객 2명을 구조했다.

신고받고 출동한 구조대원들은 거센 물살을 피해 왕복 8시간 거리의 임도를 통해 이들을 구해냈다.

사흘간 이 장소에 텐트를 치고 생활한 이들은 철수하라는 안전요원 권고를 듣지 않고 버텼다. 텐트는 계곡과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곳에 펼쳐져 있었고 지난 9일 쏟아진 비에 결국 고립됐다. 당시 양양에는 사흘간 200㎜ 넘는 비가 내렸던 것으로 파악됐다.

현장에 있었던 한 안전요원은 MBC와 인터뷰에서 "텐트를 치고 물놀이하는 분들에게 소리와 손짓으로 대피해야 한다, 위험하다고 했는데 무시했다"고 말했다.

구조 신고가 들어오기 전까지는 관할 군청이나 소방 당국이 대피 명령을 할 수 있는 권한이 없어 사고 가능성이 있어 보여도 지켜볼 수밖에 없다.

소방당국은 비가 내린 직후에는 산간에서의 캠핑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고립됐을 경우 신속히 119에 신고하고 직접 물에 뛰어들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 팔수록 손해…"연간 적자 30조" 빚으로 버티는 한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