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트럼프, '1급비밀' 국가기밀 챙겨나갔다…핵무기 문건도 있나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3 10: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FBI, 압수수색 상자서 국가기밀 11건 유출 확인…
퇴임 직전 대통령 권한 이용해 기밀 해제 후 반출

지난 2021년 1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퇴임 당시 백악관 오피스동에서 챙겨 나온 상자들. ⓒ로이터=뉴스1
지난 2021년 1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퇴임 당시 백악관 오피스동에서 챙겨 나온 상자들. ⓒ로이터=뉴스1
미 연방수사국(FBI)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에서 '1급 비밀'을 비롯해 총 11건의 불법 반출 비밀문건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관련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12일(이하 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FBI는 지난 8일 플로리다주 팜비치 마라라고 리조트 내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을 압수 수색해 '1급 비밀(Top Secret)' 4건, '2급 비밀(Secret)' 3건, '3급비밀(Confidential)' 3건 등 기밀 문서를 확보했다. 총 11개 비밀 문건 중 나머지 1개는 어떤 종류인지 확인되지 않았다.

미국 정부의 비밀 문건은 내용에 따라 1~3급으로 나뉘며, 일정 요건을 갖춘 정부의 특정 시설에서만 접근이 가능하다. 하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이 퇴임 직전 다수의 문건을 챙겨 백악관을 나온 것으로 연방 검찰과 FBI 등은 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0일 (현지시간) 가족 기업의 자산가치 조작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뉴욕의 트럼프 타워에서 차량을 타러 가며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 AFP=뉴스1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0일 (현지시간) 가족 기업의 자산가치 조작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뉴욕의 트럼프 타워에서 차량을 타러 가며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 AFP=뉴스1
FBI가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을 급습해 확보한 자료는 상자 20개 분량이다. 여기에는 각종 사진첩과 손으로 쓴 다양한 메모, 프랑스 대통령 관련 정보, 트럼프의 측근인 로저 스톤 사면 문건 등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FBI는 총 3쪽 분량으로 목록을 정리했다.

다만 이 목록에는 각 문서에 대한 세부적인 내용이 없었다고 WSJ는 전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FBI가 핵무기에 대한 정보가 포함된 문건을 찾으려고 수색에 나섰다고 알려졌는데 해당 문서를 확보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변호인단은 그가 퇴임 전 대통령 권한을 이용해 이들 문건에 대한 기밀을 해제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미국 대통령은 비밀문서를 재평가해 기밀 자료에서 해제할 수 있는 권한이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 대변인인 테일러 버도위치는 "바이든 정부는 트럼프의 사진첩, 수기 메모, 비밀해제 문건을 압수하는 잘못을 저지른 후 수습에 들어갔다"며 "이같은 습격은 전례가 없을 뿐 아니라 불필요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도 이번 FBI의 압수수색에 대해 "2024년 대선에 나의 출마를 원치 않는 급진좌파 민주당원들의 공격"이라며 "최근 내가 지지한 후보들이 선거에서 승리하고 나의 지지율이 계속 오르자 정치적 박해와 마녀사냥이 시작됐다"고 반발했다.

 지난 2021년 1월 20일(현지시간)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조 바이든 신임 대통령 취임식 불참을 선언한 뒤 핵가방을 챙겨 플로리다행 비행기를 탔다. 트럼프의 한 군사 참모가 핵가방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 ⓒAFP=뉴스1
지난 2021년 1월 20일(현지시간)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조 바이든 신임 대통령 취임식 불참을 선언한 뒤 핵가방을 챙겨 플로리다행 비행기를 탔다. 트럼프의 한 군사 참모가 핵가방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 ⓒAFP=뉴스1
메릭 갈런드 미 법무장관은 긴급 회견을 열어 "강제 수사에 나설 상당한 근거가 있다"고 밝히며 영장 내용을 공개해 달라고 연방법원에 요청했다. 연방법원은 이를 받아 들였다.

이에 트럼프 전 대통령도 "영장 내용 공개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보였다. 하지만 압수수색 대상에 핵무기 관련 비밀 문건이 포함됐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자 "모든 것이 날조됐다"며 부인하고 있다.

한편 압수수색 영장에는 마라라고 리조트 내 트럼프 전 대통령 사무실은 물론 해당 부지와 건물에서 서류나 상자가 보관될 수 있는 창고와 방 등이 모두 포함돼 있다고 WSJ은 전했다. 또 FBI가 공식 정부 기록이나 연방 조사 기록을 파쇄하는 등 기밀 정보의 수집 및 반출 또는 분실에 관한 법률 위반의 증거가 될 수 있는 모든 기록을 찾고 있다고 영장에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000만→70억' 번 슈퍼개미 "지금이 기회, 주가 저평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