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튜브에 뜬 김종국·송지효 '결혼 발표설'…댓글 반응 보니 심각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28,303
  • 2022.08.18 22: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유튜브
/사진=유튜브
가수 신지, 김종민의 결혼설을 주장한 유튜버가 하루 만에 또 다른 가짜뉴스를 유포하고 나섰다. 가수 김종국과 배우 송지효가 결혼을 발표했다는 소식이다.

이 유튜버는 지난 17일 자신의 채널에 "송지효·김종국, 결혼 이후 이사 갈 집 공개…김종국 어머니의 공식 발표"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가짜 소스'를 토대로 조작된 뉴스가 담겼다. 김종국이 콘서트에서 "가장 힘들고 어려웠던 시기에 곁을 지켜준 분과 앞으로 인생을 함께 걸어갈 결심을 하게 됐다"며 직접 송지효와 결혼을 발표했다는 식이다.

소속사가 둘의 결혼을 인정했다는 내용도 있다.

조회수를 노린 유튜브발 가짜뉴스지만, 동조하고 응원하는 네티즌이 적지 않다는 게 더 큰 문제다. 영상에는 "잘 어울리는 한쌍", "응원한다" 등의 댓글이 다수 달렸다.

= 배우 송지효, 가수 김종국(오른쪽). /사진=뉴스1
= 배우 송지효, 가수 김종국(오른쪽). /사진=뉴스1

이 유튜버는 매일 평균 3~4개의 가짜뉴스를 유포하며 총 조회수 2091만 132회를 기록하고 있다. 구독자 수는 18만 6000명에 이른다.

유튜버의 수익 등을 분석하는 소셜블레이드에 따르면 이 유튜버의 월수입은 최대 1억 900만원으로 추정된다. 연 추정 수입은 13억원이 넘는다.

이 유튜버는 16일 신지와 김종민의 결혼설을 주장하는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이 영상은 이틀 만에 조회수 31만회를 기록하는 등 큰 화제를 모았다.

최근 많은 연예인이 유튜브발 가짜뉴스로 인한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지난 16일에는 "배우 박은빈이 미국에서 집단 폭행을 당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박은빈의 출국을 금지했다" 등 황당무계한 가짜뉴스가 확산하기도 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