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종교에 빠져 4억 갖다바친 엄마…딸은 20살 연상男과 결혼한 사연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9 1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MBC '실화탐사대'
/사진=MBC '실화탐사대'
종교적으로 세뇌당해 재산과 딸까지 빼앗긴 여성이 도움을 요청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성당 기도 모임에서 만난 엄현숙씨(가명) 때문에 가정이 무너진 선희씨(가명)의 사연이 그려졌다.

선희씨는 집안 사정이 힘들었던 당시 같은 성당을 다니던 지인을 통해 엄씨를 만났다. 엄씨는 자신에게 고민을 털어놓는 선희씨에게 "하늘에게 선택받은 자다.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열쇠를 받았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후 엄씨는 "나와 함께 기도를 일주일만 드리면 모든 게 잘 풀릴 거다. 큰돈을 바쳐야 하나님의 노기가 풀린다"며 '속죄 예물'을 요구했다.

그렇게 선희씨가 각종 명목으로 죄가 생길 때마다 엄씨에게 갖다 바친 돈은 4억원이 넘었다. 선희씨를 포함해 총 14명이 엄씨에게 돈을 바쳤다. 피해 금액은 16억원에 달했다.

선희씨는 뒤늦게 진실을 깨달았지만, 같이 기도를 다녔던 선희씨의 맏딸 지영씨(가명)는 빠져나오지 못했다. 지영씨가 자신을 따르는 것을 파악한 엄씨는 속죄 예물과 20살 차이 나는 아들과의 결혼을 권유했다.

선희씨는 당시 지영씨의 상태에 대해 "딸의 행동이 이상해졌다. 기도할 때 눈 초첨이 맞지 않았다. 다른 사람은 쳐다도 안 보고 엄씨만 바라봤다"고 설명했다.
/사진=MBC '실화탐사대'
/사진=MBC '실화탐사대'
지영씨는 20살 연상인 엄씨의 아들과 결혼하겠다고 선언했다. 지영씨는 가족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몰래 혼인신고를 했고, 엄씨도 그를 며느리로 맞이했다.

이 사실을 안 선희씨는 딸 지영씨를 설득하려 했지만, 지영씨는 연락을 받지 않고 대화를 피했다. 결국 이들 모녀는 오랜 시간 동안 연락이 두절됐다.

선희씨는 "딸과 연락이 끊겼다. 메신저에 (안 읽었다는 표시인) 1이 사라져서 '그래도 살아 있구나. 다행이다' 싶었는데, 요즘에는 1이 없어지질 않는다. 살아있는 건지도 모르겠다"며 애타는 심정을 드러냈다.

선희씨와 가족들은 제작진과 함께 지영씨가 있는 엄씨의 집을 찾았다. 엄씨는 "할 말 없다"며 경찰에 신고했고, 모습을 드러내지 않던 지영씨는 경찰이 출동하자 밖으로 나왔다.

하지만 지영씨는 자신을 데려가려는 가족들에게 "날 데려가려면 시체로 데려가"라며 완강하게 거부했다. 심지어 엄마 선희씨가 실신했음에도 다시 등을 돌려 집으로 들어가는 모습을 보여 충격을 안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광기, 패닉, 붕괴...투심 무너질때, 외국인 '줍줍'한 K-주식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