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BORN PINK'로 돌아온 블랙핑크...엔터주 하반기도 '핑크빛'?

머니투데이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9 11: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늘의 포인트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19일 오전 장에서 4개 대형 엔터사의 주가가 장 초반 상승세를 보이다 하락 반전했다. 엔터사들은 기대감이 낮았던 2분기에 예상을 깨고 양호한 실적을 보였다. 인기 그룹의 컴백, 콘서트 등 다양한 모멘텀이 있는 하반기 엔터주들의 주가에도 기대감이 몰린다.

이날 오전 11시30분 기준 코스닥 시장에서 와이지엔터테인먼트 (48,450원 ▲2,000 +4.31%)의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500원(-0.82%) 내린 6만800원을 기록하고 있다. 에스엠 (70,800원 ▲600 +0.85%)은 0.43% , JYP Ent. (58,800원 ▲700 +1.20%)는 0.66% 하락 중이다. 장 초반 상승세를 보이던 엔터사의 주가들이 하락 반전했으나, 같은 시각 코스피 시장에서 하이브 (135,000원 ▲3,000 +2.27%)의 주가는 2.39% 오르며 상승세를 지속 중이다.

대형 엔터사들의 최근 1년간 주가 흐름은 등락을 거듭하는 양상이었다. 하이브의 주가는 지난 6월15일 방탄소년단(BTS)이 활동 중단 선언을 하며 급락했고 6월23일에는 장중 13만8000원까지 밀리기도 했다.

에스엠, 와이지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의 주가도 지난 1년간 고점과 저점 부근을 오르내리며 등락을 지속 중이다. 예상을 벗어난 올해 2분기 실적과 함께 하반기 모멘텀을 업고 상승이 가능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발표된 대형 엔터사들의 올해 2분기 실적은 말 그대로 '깜짝 실적'이었다. 당초 시장에서는 엔터사들의 2분기 실적에 큰 기대를 걸지 않았다. 올해 엔터테인먼트 업종의 대부분의 모멘텀은 하반기에 몰려 있었기 때문이다. 주요 아티스트들의 컴백과 콘서트 등이다.

그러나 전사 모두 기대치를 넘어서는 양호한 실적을 냈고, 이들의 올해 2분기 합산 실적은 매출액 8404억, 영업이익 1413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3%, 87% 늘어나 사상 최대다.

호실적을 낸 이들 엔터사의 공통점은 IP(지식재산) 매출 성장이 지속됐다는 점이다. 재산권이 회사에 귀속되는 수익으로 음반, 음원, 기획상품(MD) 등이 포함된다. 특히 오프라인 활동의 재개로 MD 매출이 급성장 했다. IP매출의 성장은 견조한 수익성으로 이어진다.

지인해 신한금융투자 수석연구원은 "IP 매출의 특성상 투입되는 원가 대비 단가가 높다"며 "IP 매출의 주체가 기존 주력 아티스트에서 신인 아티스트로 이동하고 있다는 점도 핵심인데, 신인 아티스트의 배분 비율은 회사에 훨씬 더 유리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IP 매출을 비롯한 양호한 업황을 바탕으로 엔터사들은 하반기 개별 경쟁에 들어갈 전망이다. 특히 각 사의 주력 아티스트들이 컴백하고 신인들이 등장하며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이날 와이지의 주력 아티스트인 블랙핑크가 정규 2집 앨범인 'BORN PINK'로 컴백한다. 블랙핑크는 전 사업부문 매출 기여도, 이익 기여도가 가장 높은 그룹으로 알려져 있다. 2분기 MD 실적이 뛰어났던 JYP는 하반기에도 성장을 이어갈 전망이다.

박형민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6월 JYP는 자회사 JYP360이 운영하는 자사몰을 오픈했다"며 "MD 소비자의 편의성 확대로 본격적인 팬덤 확장 및 수익화 시기에 MD 매출 성장률을 높이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