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갑자기 솟구친 '40m 물기둥' 12일째…日 홋카이도에 무슨 일이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4,832
  • 2022.08.19 20: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일본 홋카이도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40m 물기둥이 솟구쳐 올라 12일째 멈추지 않고 있다. /사진=HTB 방송 화면 갈무리
일본 홋카이도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40m 물기둥이 솟구쳐 올라 12일째 멈추지 않고 있다. /사진=HTB 방송 화면 갈무리
일본 홋카이도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40m 물기둥이 솟구쳐 올라 12일째 멈추지 않고 있다.

지난 18일 일본 홋카이도텔레비전방송(HTB) 등에 따르면 일본 홋카이도 오샤만베 마을에 있는 이이나리 신사 앞 숲속에서 지난 8일 오후부터 물기둥이 치솟기 시작해 12일째 이어지고 있다.

물기둥은 높이 30~40m를 유지하고 있으며 수온은 20~23도로 확인됐다.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일본 홋카이도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40m 물기둥이 솟구쳐 올라 12일째 멈추지 않고 있다. /사진=HTB 방송 화면 갈무리
일본 홋카이도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40m 물기둥이 솟구쳐 올라 12일째 멈추지 않고 있다. /사진=HTB 방송 화면 갈무리
홋카이도 지질연구소 관계자는 "가연성의 천연가스와 지하수, 지층수가 함께 솟아오르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해당 지역에서는 1958~1960년 사이 천연가스나 석유 등 지하자원을 조사하기 위해 최소 11개의 우물을 판 적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문가들은 이 우물 중 하나로부터 가스나 물이 분출된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신사 주변에는 물기둥을 구경하려는 인파가 각지에서 몰려들고 있다. 많은 날에는 하루 약 1500명이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 물기둥으로 인해 55dB(데시벨) 정도의 굉음이 24시간 계속되면서 인근 주민들은 고충을 호소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청약 부적격' 3천명 날벼락…청약홈 개편해도 당첨 취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