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음주운전 7번' 임현식, 4년만의 근황…"1천평 한옥 전원생활"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03,556
  • 2022.09.13 10:19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한 번 더 체크타임'
/사진=MBN '한 번 더 체크타임'
배우 임현식이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했다. 2018년 11월 찍은 CF를 끝으로 자취를 감춘 지 4년 만이다.

임현식은 지난 12일 방송된 MBN '한 번 더 체크타임'에 출연해 최근 전원생활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어머니가 남긴 땅 1000평에 한옥을 짓고 살고 있다고 했다. 공백기에 목공을 하며 지냈으며, 남은 땅 200평에 상추, 토마토, 가지, 사과 등을 키우고 있다고도 했다.

이어 "주력 상품은 사과나무다. 46그루를 키우는데 약을 8번 치고, 잡초도 다 제거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임현식은 농사 등으로 최근 어깨, 팔꿈치, 무릎 등에 통증이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10분만 일하고 일어나도 벌떡 안 일어나진다. 아예 엉덩이를 땅에 붙이고 주저앉는다"고 밝혔다.

또 7~8년 전 디스크로 드라마를 중단한 적이 있다며 "중요한 촬영이었는데 (통증으로) 100m도 못 걸었다. 50회 예정이던 드라마가 나 때문에 37회로 조기에 종영했다. 얼마나 죄송하던지"라고 고백했다.

/사진=KBS '해피투게더3'
/사진=KBS '해피투게더3'

1969년 MBC 1기 탤런트로 데뷔한 임현식은 음주 운전으로 무려 7차례 적발돼 처벌 받았다. 특히 음주운전으로 행인에게 중상을 입힌 사고도 있었으며, 사고 1년 만에 무면허 음주 운전으로 적발된 적도 있다.

그는 인터넷 보급 등의 영향으로 음주운전 전과가 크게 알려지지 않아 계속 활동할 수 있었다. 54년간 작품 1000여 편을 찍었으며, 자동차 광고에도 출연했다. 다만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그의 음주운전 전과가 재조명되며 2018년 CF를 끝으로 휴식기를 가져왔다.

임현식의 방송 활동에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불편하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네티즌들은 "시대 상황을 고려하더라도 7범은 문제가 있다", "걸린 것만 7번인데 실제로는 얼마나 더했을까" 등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에 6억짜리 아파트 어디 있나요" 실수요자 한숨 커진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