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세계 이목 집중 伊 조기 총선…EU 분열 단초될까 긴장

머니투데이
  • 최성근 전문위원
  • 김상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18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선데이 모닝 키플랫폼] 글로벌 스캐너 #9 - "이탈리아 조기 총선"

[편집자주] 머니투데이 지식·학습 콘텐츠 브랜드 키플랫폼(K.E.Y. PLATFORM)이 새로운 한주를 준비하며 깊이 있는 지식과 정보를 찾는 분들을 위해 마련한 일요일 아침의 지식충전소 <선데이 모닝 키플랫폼>
(안코나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이탈리아 차기 총리로 유력한 극우의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형제들 당수가 23일(현지시간) 안코나에서 총선 유세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코나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이탈리아 차기 총리로 유력한 극우의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형제들 당수가 23일(현지시간) 안코나에서 총선 유세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달 25일 이탈리아의 조기 총선이 치러진다. 이번 이탈리아 총선이 유독 국제사회의 관심을 집중시키는 것은 극우 정당인 '이탈리아 형제들'의 조르자 멜로니 대표가 가장 유력한 총리 후보로 부각되기 때문이다. 예상대로 멜로니 대표가 총리가 된다면 이탈리아 사상 최초의 여성 총리이자 독재자 베니토 무솔리니 이후 집권한 첫 극우 지도자가 된다.

국제사회와 이탈리아에서는 극우 정당이 승리할 경우 이탈리아 경제정책 노선이 격변하면서 EU와의 갈등이 심화되고 나아가 대 러시아 정책에서 서방 연합의 균열을 가져올 것을 우려한다.

<선데이 모닝 키플랫폼>은 이탈리아 총선 결과가 향후 유럽의 질서와 국제 정치 및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짚어 봤다.



세계 이목 집중된 2022 이탈리아 총선


한때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로서 위기에 빠진 유로존을 구해내며 '슈퍼 마리오'라는 별명까지 얻었던 드라기 총리가 최근 사퇴하면서 이탈리아는 조기 총선을 치르게 됐다.

지난 9일 여론조사기관 입소스가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탈리아 형제들은 25.1%로 지지율 1위를 기록했다. 이탈리아 형제들을 포함한 범우파연합을 구성할 '동맹'과 '전진 이탈리아'의 지지율은 46.6%로 중도좌파 연합을 크게 앞선다. 범우파연합이 총선에서 승리할 경우 최대 지분을 가진 이탈리아 형제들의 조르자 멜라니 대표가 차기 총리가 된다.

멜로니 대표는 '이탈리아인 우선주의'를 내세운다. 아프리카 이민자들은 국내 노동자 임금만 낮출 뿐이라며 비난하고 이탈리아 군대를 동원해 주요 이동 경로인 리비아 해안을 봉쇄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최근 그녀는 한 외국인 이민자가 우크라이나 난민 여성을 성폭행한 영상을 웹사이트에 올려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사진=flickr
사진=flickr
그녀의 반 EU에 대한 입장도 불안감을 고조시킨다. 최근 연설에서 "이 나라를 억압하는 권력 체계로부터 해방시킬 것"이라면서 EU통합체제에 대한 반대 입장을 드러냈다.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전후 최악의 경기 침체를 겪은 이탈리아는 EU로부터 코로나19 회복기금 1915억 유로를 지원받았다. EU는 지원 조건으로 다양한 사회·경제 개혁을 요구했고 이에 따라 국민들의 반 EU 정서는 오히려 심화됐다.

재정상황이 취약한 이탈리아가 GDP의 11~12%에 달하는 EU 회복기금의 개혁 조건을 정면으로 거부하기란 쉽지 않다. 그러나 멜로니와 우파 포퓰리스트 정당의 집권 시 가뜩이나 국민적 불만이 큰 EU의 개혁 조건에 대한 수정 요구가 재점화될 가능성이 크다. 최악의 경우 EU와 갈등이 고조되면서 EU가 회복기금을 철회하거나 채권 매입 프로그램을 중단할 경우 이탈리아 금융시장은 지난 2011년 유로존 재정위기의 악몽이 재현될 수 있다.



서방 연합의 약한 고리 깨질 우려


멜로니 대표는 현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고 나토와의 공조를 강조하고 있지만 연정을 통해 극우 정당이 집권하게 될 경우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미국과 EU의 서방 동맹 체제가 자칫 분열 위기에 내몰릴 수 있다.

미국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는 친푸틴 인사로 알려진 살비니와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가 차기 이탈리아 정부에서 중책을 맡게 된다면 서방세계의 대 러시아 정책을 놓고 EU 분열을 노리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탈리아를 지렛대로 삼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실제 이탈리아가 현재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지원하는 데 대해 찬성 여론은 3분의 1에 불과하며 20%가 넘는 이탈리아 국민들이 우크라이나 전쟁의 책임이 러시아가 아닌 우크라이나와 나토에게 있다고 생각한다.

특히 연간 천연가스 수입의 40%가량을 러시아에 의존해 온 이탈리아에 있어 러시아의 자원 무기화에 따른 에너지 위기는 경제와 산업 그리고 전 국민에게 적지 않는 충격을 미칠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멜로니를 비롯한 극우 정당의 주요 정치 지도자들은 서방 연합과의 동맹보다 러시아와의 관계 개선을 통해 당면한 에너지 위기에서 벗어나려는 시도를 할 가능성도 존재한다.



멜로니 부상 이면에는 복잡한 이탈리아 정치사


조기 총선의 원인이 된 드라기 총리 실각에는 복잡한 이탈리아의 정치사가 반영돼 있다.

1861년에 통일 국가를 수립한 이탈리아는 오랜 기간 교황령 국가를 포함해 수많은 지역 국가 형태를 유지했다. 이 때문에 지역마다 고유한 문화와 전통을 유지하면서 정치적으로는 지역에 기반한 정당들이 난립했다. 따라서 한 개 정당이 의회 과반을 점하기 쉽지 않고 2개 혹은 3개 이상 다수 의석을 차지한 정당들이 연합해 행정부를 구성한다.

(로마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세르조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로마 퀴리날레 궁전에서 상·하원 의장단과 면담한 뒤 또 다른 연정 구성 가능성이 없기 때문에 조기 총선을 결정했다고 밝히고 있다.  (C) AFP=뉴스1
(로마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세르조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로마 퀴리날레 궁전에서 상·하원 의장단과 면담한 뒤 또 다른 연정 구성 가능성이 없기 때문에 조기 총선을 결정했다고 밝히고 있다. (C) AFP=뉴스1
이탈리아 최초의 근대식 정당은 1892년에 설립된 '이탈리아 사회당'이며 이후 사회당의 분열 속에 1921년 이탈리아 공산당과 무솔리니의 국가 파시스트 정당이 탄생했다. 1943년까지 유지되던 파시스트 독재 정권은 2차 대전 패전과 함께 해산된다. 전후에는 반파시스트 정당들이 이탈리아 정부를 이끌었다.

1990년대 들어서는 북부 지방을 중심으로 자치 요구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다양한 정당이 결성됐고 1991년 이들은 '북부 동맹'으로 연합정당을 이루면서 주요 정당으로 부상했다. 북부 동맹은 2013년 이후 마린 르펜의 프랑스 극우 포퓰리즘을 벤치마킹하면서 전국 정당으로 변신한다.

1992년에는 정치권을 겨냥한 대대적인 부패 수사 '마니 풀리테'가 시작되면서 주요 정당들이 와해됐고 1994년 미디어 재벌인 실비오 베를루스코니가 전진 이탈리아 당을 중심으로 북부 동맹과 국민 동맹이 연합한 우파 연정의 대표로 총리가 됐다.

2009년에는 부패와 합종연횡으로 얼룩진 기성 정치에 대한 반감으로 반체제 정당인 '오성운동'이 급부상해 정계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킨다. 오성운동은 2018년 총선에서 제1당의 자리를 차지했다.

좌파 포퓰리즘을 표방하며 다수당의 지위를 차지한 오성운동과 우파 포퓰리스트 정당인 북부 동맹은 두 정당과 관련이 없는 인물을 총리에 지명하기로 합의했고 남부 출신의 주세페 콘테를 새로운 총리로 임명했다.

좌우파 연정의 가교 역할을 담당하며 정국을 이끌었던 콘테 총리는 코로나19 대응 실패의 책임을 지고 2년 8개월 만에 총리직을 전 ECB 총재인 드라기에게 넘겨 주고 오성운동의 대표로 취임한다. 최근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직면한 에너지 위기와 인플레이션 속에 대대적인 민생 지원책과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 등을 놓고 드라기 총리와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고 그 여파로 결국 드라기 총리가 실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TV·냉장고 재고 쌓였는데…'블프' 파격 할인 못하는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