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고학력 직장인 쏙 빠진 러 동원령…"우린 총알받이 아냐" 수백명은 구금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6 05: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러시아 재계 동원령 반발에
금융·IT 종사자 등 제외키로
소수민족은 민간인까지 징집
"부유한 지역 위한 결정" 비난

24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부분 동원령 반대 시위를 벌이던 남성이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AFPBBNews=뉴스1
24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부분 동원령 반대 시위를 벌이던 남성이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AFPBBNews=뉴스1
전쟁 상황이 러시아에 다소 불리해진 가운데 예비군 동원령을 내린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군 복무 외국인에게 시민권을 주기로 하는 등 당근과 채찍을 같이 꺼내들었다. 하지만 경제계에서마저 동원령에 반발하자 정부가 일부 고학력 직장인들은 동원 대상에서 제외한 반면 소수민족들은 군 복무 경험이 없는 이들까지 징집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등 혼란이 지속된다.

영국 BBC 등 외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24일(이하 현지시간) 전투를 거부하거나 자발적으로 항복하면 최고 10년의 징역형을 부과하는 새로운 법령에 서명하고 러시아군에서 1년 복무한 외국인에게 시민권을 주는 행정명령에도 서명했다. 앞서 러시아 중앙은행은 약 30만명을 대상으로 한 동원령이 나온 지난 21일 대상 예비군에 대해 채무상환을 유예해주도록 시중은행 및 대출기관에 권고했다.

우크라이나 전쟁 상황이 예상과 다르게 흘러가자 러시아가 총력전 및 장기전에 대비하는 모습이 잇따라 포착됐다. 지난 23일 미국 블룸버그통신은 최근 러시아의 3개년 재정계획을 확인한 결과 러시아의 내년 국방비 지출이 당초 예산보다 43% 늘어난 5조루블(약 119조원)로 수정됐다고 보도했다. 내년에도 전쟁을 이어갈 것이라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반면 동원령을 피해 해외로 나가려는 러시아인들은 국경으로 몰리고 부분동원령에 반대하는 시위도 계속된다. 인권단체 OVD-인포에 따르면 24일 러시아 전국 32개 지역에서 시위가 이어졌으며 700명 이상이 경찰에 연행됐다. 동원령이 발표된 당일에는 38개 지역에서 1300명 넘게 체포됐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AFPBBNews=뉴스1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AFPBBNews=뉴스1

한편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지난 23일 금융·IT(정보기술)·통신분야에 종사하는 화이트칼라 근로자는 전쟁에 동원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는 동원령에 대한 재계의 불만을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경제지 코메르산트에 게재된 보고서에 따르면 러시아 기업들은 이번 동원령이 미칠 악영향을 우려한다.

이와 달리 소수민족 지역에선 군복무 경험이 없는 민간인까지 징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디언 등에 따르면 러시아 극동 몽골 접경지역인 부랴트공화국에는 부분동원령이 내려진 지 불과 24시간 만에 3000건 이상의 징집 통지서가 배포됐다. 군복무를 한 적 없는 30대 남성, 수업을 듣고 있던 대학생도 징집명령을 받았다.

미 외교 전문지 포린폴리시는 "크렘린궁은 가난한 지역의 남성들을 징집함으로써 중심지 에 거주하는 부유한 이들의 분노를 피하려 한다"고 짚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송도 아파트 16억에 산 중국인, 16개월만에 7억 날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