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전현무와 이별' 이혜성 "방송 떠나 다른 일할 수도" 의미심장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9 11: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이혜성 유튜브 채널
/사진=이혜성 유튜브 채널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이혜성이 연예계를 떠나 새 직업에 도전해보고 싶다고 고백했다.

이혜성은 지난 28일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서 "마흔 살에는 지금과 완전히 다른 일을 하고 있을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내 나이 서른은 어리지도 않지만 늦은 것도 아니다. 지금처럼 계속 열심히 방송하고 있을 수도 있지만 전문직의 길을 갈 수도 있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전현무와 이별' 이혜성 "방송 떠나 다른 일할 수도" 의미심장
/사진=이혜성 유튜브 채널
/사진=이혜성 유튜브 채널

관심이 있는 직업군으로는 변호사를 꼽았다. 이혜성은 "주변에 로스쿨에 간 친구가 많다. 지금 로펌에서 일하는 친구도 있는데, 그 친구들의 삶이 궁금하다. 내가 만약 거기에 들어갔다면 내 인생은 어떻게 달라졌을까 생각한 적이 있다"며 "어렸을 때 변호사라는 직업이 되게 멋있어 보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 많이 두렵다. 지금 내가 고등학교 때처럼 공부해야 될 것 같은데 머리도 이미 너무 많이 굳은 것 같고,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앞서는 게 사실"이라고 고백했다.

이 밖에도 전공을 살려 사업을 해볼 생각도 있다고 했다. 서울대 경영학과 출신인 그는 "처음에 경영학과에 입학한 게 여성 CEO를 꿈꿨던 것 때문"이라며 "조그맣게 내가 하고 싶은 비즈니스를 시작해 볼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혜성은 2016년 KBS 공채 43기 아나운서로 입사해 2020년 프리랜서로 전향했다. 2019년 선배 아나운서였던 전현무와 공개 연애를 하면서 인지도를 쌓았지만, 연애 2년 만인 지난 2월 결별 소식을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토막이야" 이런 종목 수두룩… 개미들 투자 성적표 '처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