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노현희, '쇼윈도 부부' 신동진과 이혼 후…"엄마가 원수 취급"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66,810
  • 2022.09.29 13: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배우 노현희가 전남편인 신동진 아나운서와 이혼 이후 근황을 공개한다.

다음 달 1일 방송되는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는 노현희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노현희는 앞선 녹화에서 신 아나운서와 이혼을 언급했다. 또 이혼 이후 엄마와 갈등을 빚고 있다며 남모를 스트레스를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결혼 6년 만에 이혼하고 엄마 집으로 들어갔다. 그런데 저를 볼 때마다 원수 같다고 한마디 하신다"고 밝혔다.

 배우 노현희.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노현희.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노현희는 2002년 신 아나운서와 결혼했지만 6년 만인 2008년 이혼했다. 둘의 갑작스러운 이혼을 놓고 다양한 루머가 제기됐지만, 노현희는 지난해 한 방송에서 "원래 쇼윈도 부부였다"고 해명했다.

그는 당시 "내가 주변에 의지를 많이 한다. 주변에서도 괜찮다고 하고, 어머니도 여러 남자를 만나봐야 별 소용이 없다며 훌륭하다고 했다. 그래서 결혼을 결심한 것이었다"며 "남편과는 쇼윈도 부부였다. 결혼하면서부터 (이혼을)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이혼 사유에 대해서도 "어느 날 문득 불화가 생긴 게 아니다. 이혼을 망설이고 있는데 아버지께서 (내가 힘든걸) 바로 알아보시고 아나운서실에 '내 딸과 헤어져야 하는 이유'라는 글을 보냈다. 바로 정리가 됐다"고 털어놨다.

한편 신 아나운서는 2019년 비연예인 여성과 재혼했다. 이듬해인 2020년 5월에는 아들을 품에 안으며 늦둥이 아빠가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섭게 뛰던 물가, 정점 찍었다"…그런데 웃지 못하는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