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6승' 에이스와 '15승' 에이스 품격의 대화, '이러니 1등·2등이지'

스타뉴스
  • 잠실=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1 12: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 켈리(왼쪽)와 플럿코.
LG 켈리(왼쪽)와 플럿코.
올 시즌 KBO 리그 최강 원투펀치로 자리매김한 '외국인 듀오' 케이시 켈리(33)와 아담 플럿코(31). 그들이 나눈 대화에서도 역시 품격이 느껴졌다.

켈리는 전날(9월 30일) 잠실 NC전에서 6⅔이닝 6피안타 3볼넷 5탈삼진 1실점으로 제몫을 다하며 시즌 16번째 승리를 품에 안았다.

이 승리로 켈리는 다승 부문 단독 1위로 올라섰다. 현재로서는 다승왕이 매우 유력하다. 켈리의 뒤를 이어 플럿코가 15승으로 2위에 자리하고 있다. 3위는 안우진(키움)으로 14승을 기록 중이다. 13승을 챙긴 공동 4위 그룹은 고영표와 소형준(이상 KT), 김광현, 폰트(이상 SSG)가 형성하고 있다.

켈리는 올 시즌 KBO 리그 최고의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그는 2019년부터 4년째 한국 무대를 누비고 있다. 올해 27경기에 선발 등판해 16승 4패 평균자책점 2.54를 마크했다.

LG 외국인 투수가 KBO 리그에서 다승왕을 차지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만약 켈리가 다승왕에 오른다면 LG 외국인 투수 최초 다승왕이라는 클럽 역사를 새롭게 쓰게 된다. 또 LG 출신으로는 이상훈(1994년 18승·1995년 20승)과 김용수(1998년 18승), 신윤호(2001년 15승)에 이어 선수로는 4번째이자, 구단 통산 5번째 다승왕 타이틀을 거머쥐게 된다.

켈리의 짝인 플럿코도 최고의 투구를 보여줬다. 올해 처음 한국 땅을 밟은 플럿코는 28경기에 선발로 나서 15승 5패 평균자책점 2.39를 기록 중이다. 다만 지난달 25일 인천 SSG전에서 담 증세로 교체된 이후 마운드에 오르지 못하고 있다. 현재로서는 순위 싸움 상황에 따라 향후 등판 기회가 주어지거나, 혹은 충분한 휴식을 취할 전망이다.

가족을 누구보다 사랑하는 켈리는 겸손하기로 유명하다. 이날 역시 승리 후 가족들과 함께 잠시 동안 그라운드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그는 16승을 따낸 뒤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우리 불펜 투수들이 시즌 내내 정말 잘해줬다. 항상 꾸준하고 신뢰감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들이 뒤에 있는 가운데, 제가 마운드에서 공을 던지는 건 정말 기분이 좋은 일"이라며 동료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플럿코와 나눈 대화도 공개했다. 그는 "플럿코와 대화를 나눴는데, '우리가 어떻게 해서 이렇게 많은 승리를 거뒀을까' 하며 놀라긴 했다. 돌이켜 보면 저희가 등판했을 때 팀이 리드하는 상황이 많았다. 우리가 승리에 많은 기여를 했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켈리는 "사실 저와 플럿코와 생각하는 건 똑같다. 다승 1위를 누가 하든지 간에 하는 것이고, 저희는 서로 이제 격려를 하고 있는 분위기"라고 이야기했다. 자칫 동료들끼리 다승왕 타이틀에 욕심을 낼 수도 있는 상황. 그렇지만 KBO 리그 최강 외인 듀오는 서로를 응원하며 오로지 팀만 생각한 채 남은 시즌에 대한 선전을 다짐하고 있었다.

켈리(오른쪽)와 플럿코. /사진=뉴스1
켈리(오른쪽)와 플럿코. /사진=뉴스1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