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올바이오파마, 3Q 매출 296억… 전년비 16%↑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26 17:14
  • 글자크기조절
한올바이오파마, 3Q 매출 296억… 전년비 16%↑
한올바이오파마 (32,650원 ▲7,500 +29.82%)가 26일 잠정 실적 공시를 통해 별도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296억원, 영업이익 11억원, 당기순이익 12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연결기준 매출액은 296억원, 영업이익 6억원, 당기순이익 7억원을 기록했다.

의약품 영업 매출 증가와 수탁 매출 상승이 호실적을 견인하며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이 16% 늘었다. 의약품 영업에서는 제2형 당뇨병 치료제 '글루코프리',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앱시토', 프로바이오틱스 제품 '바이오탑 포르테/듀얼' 등 신제품과 기존 주요 제품 '노르믹스', '엘리가드' 등의 판매가 늘었다.

의약품 부문에서의 견고한 매출 성장을 바탕으로 신약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R&D)에 지속적으로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지난 9월 일본 의약품 및 의료기기관리청(PMDA)으로부터 자가면역질환 치료 항체 신약 '바토클리맙'의 중증근무력증 임상 3상 진입을 승인받아 올해 하반기 본격적인 임상 시작을 앞두고 있다.

또한 미국 파트너사 이뮤노반트는 연내 갑상선 안병증(TED) 임상 3상 및 염증성 탈수초성 다발성신경병증(CIDP)에 대한 임상 2b상을 개시하는 것을 계획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이뮤노반트는 한올바이오파마가 연구·개발한 또 다른 FcRn 항체인 HL161ANS(코드명: IMVT-1402)의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기존 임상 시험 중이던 바토클리맙과 병행 개발해 두 종류의 편리한 피하주사 치료제를 질환 특성에 따라 맞춤형으로 환자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정승원 한올바이오파마 대표는 "견고한 의약품 사업 매출을 기반으로 글로벌 혁신 신약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며 "자체 수익을 R&D에 재투자하는 선순환 구조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올바이오파마는 지난 2015년부터 무차입 경영을 유지하고 있다. 안정적인 현금 흐름을 바탕으로 3분기 말 기준 약 667억원의 순현금을 보유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하루만에 80% 수익" 공모주 강세…상장 앞둔 대어 뭐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