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규확진 54일만에 최다…재유행 땐 하루 20만 확진, '예방접종' 절실

머니투데이
  • 박미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08 16:01
  • 글자크기조절

(종합)위중증 환자 360명, 하루 사망자 30명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 벽면에 새단장된 꿈새김판 '겨울은 길었지만 결국, 봄은 옵니다' 아래로 임시 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길게 줄을 서 검사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 벽면에 새단장된 꿈새김판 '겨울은 길었지만 결국, 봄은 옵니다' 아래로 임시 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길게 줄을 서 검사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 수가 54일 만에 최다 규모를 기록했다. 정부에선 겨울 재유행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재유행 시 하루 최대 20만명의 확진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도 했다. 정부는 '예방접종'을 연일 강조하는 중이다. 그럼에도 동절기 추가접종률은 잦은 백신 접종에 따른 피로감, 이상반응 우려 등으로 좀처럼 오르지 않고 있다. 정부는 오는 9일 구체적인 겨울철 유행 전망, 방역 계획을 발표할 계획이다.


신규확진 6만2273명, 전주 대비 3910명 증가


8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6만2273명으로 전일 대비 4만3602명 증가했다. 전주 대비로는 3910명 늘었다. 신규 확진자 수는 9월 15일(7만1444명) 이후 54일 만에 최다다.

겨울철 재유행 초입에 들어섰다는 진단에 무게가 실린다.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 겸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은 지난 7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주간 일평균 확진자가 4만명대를 기록하며 가장 안정됐을 때인 2만명대에 비하면 한 달 사이 2배 증가하고 있다"면서 "BQ.1, BQ.1.1 등 변이가 증가하는 초입에 들어서 있다"고 평가했다.

새로운 변이가 재유행을 이끌지는 아직 미지수다. 정 위원장은 "작년과 재작년 모두 새로운 변이 없이도 12월에 새로운 유행을 겪었다"며 "변이가 없다고 하더라도 올해 12월도 어느 정도의 유행은 불가피하다"고 했다. 겨울이 개개인 면역력이 떨어지는 시기이고 실내 활동이 많아지지만 환기는 줄어들어 바이러스 확산이 쉬운 환경이기 때문이다. 바이러스도 저온에서 더 오래 살아남는 특징이 있다.

정부가 제시한 겨울 재유행 정점은 하루 신규 확진자 20만명이다. 여름철 재유행 정점 예측치로 제시했던 18만명보다 큰 규모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지난 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번 겨울철 변이 바이러스 유입 등으로 확진자가 하루 최다 20만명까지 전망된다"고 내다봤다. 일단 정부는 오는 9일 구체적인 겨울철 유행 전망과 방역 계획 등을 발표할 계획이다.



추가접종률 3% 불과


우선 정부는 겨울철 재유행을 앞두고 '예방접종'을 거듭 강조하고 있다. 정 위원장은 "유행 규모를 줄이려면 예방접종만 한 것이 없다"며 "60세 이상 중 백신과 감염에 의한 것을 모두 합쳐도 전체의 35%만 면역을 제대로 갖췄다. 나머지 65%는 동절기 백신을 맞지 않으면 불리한 상황에 처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참여율이 저조하다. 이날 방대본에 따르면 코로나19 개량백신을 활용한 동절기 추가접종자는 전일 5만3650명 늘어 총 126만3358명이 됐다. 전체 인구의 2.9%, 대상자의 3.1% 비율이다. 이중 지난달 11일부터 우선 접종이 시작된 60세 이상은 인구의 8.6%, 대상자의 9.7%가 추가접종을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예약률도 높지 않다. 전체 인구의 3.9%, 대상자의 4.2%만 추가접종을 예약했다. 60세 이상 예약률도 전체 인구의 11.3%, 대상자의 12.7%다. 지난 7일부터 동절기 추가접종 대상자를 기초접종을 마친 18세 이상 성인(마지막 접종일 또는 확진일로부터 120일이 지났을 경우)으로 확대하고, 백신 종류를 늘렸음에도 눈에 띄는 증가세로 이어지지 않은 것이다.

동절기 추가접종에는 모더나의 BA.1 대응 개량백신, 화이자의 BA.1 대응 개량백신, 화이자의 BA.4/5 대응 개량백신, 노바백스나 SK바이오사이언스가 만든 유전자재조합 백신 등 5종이 활용된다. 유전자재조합 백신의 경우, mRNA(메신저리보핵신) 백신 접종 금기·연기대상자 또는 mRNA 백신 접종을 원하지 않는 경우 접종할 수 있다.

정 위원장은 "사망자의 33%를 차지하는 감염취약시설의 동절기 예방접종률이 6%로 특히 낮다"며 "각 지자체가 나서서 이들을 설득하고 안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위험군의 접종이 꼭 필요한 것은 연령대가 높을수록 치명률이 높기 때문"이라며 "고위험군 개개인이 면역을 만들어 스스로 보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위중증 환자 5일째 300명대


이날 신규 확진자 중 60세 이상은 1만4449명으로 전체 23.2%를 차지했다. 이들은 국내 위중증 환자, 사망자 대부분을 차지한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해외유입 제외)는 서울 1만4158명, 경기 1만8232명, 인천 3901명으로 수도권 비중이 58.3%다. 이외 부산 3174명, 대구 2717명, 경남 2687명, 충남 2577명, 경북 2428명, 대전 2231명 등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재원중 위중증 환자 수는 360명으로 전일 대비 5명 감소했지만, 전주 대비 72명 증가했다. 5일째 300명대를 기록했다.

코로나19 병상 가동률은 중환자(중증환자 전담치료) 26.6%, 일반(감염병전담 병원·중등증) 22.8%다. 현재 정부는 중환자 병상 1573개, 일반 병상 1907개를 확보했다.

하루 사망자는 30명으로 전일보다 12명 늘었지만, 전주보다 3명 줄었다. 누적 사망자는 2만9420명, 누적 치명률은 0.11%다.

최근 1주일 동안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4만3370명이다. 주간 평균 위중증 환자 수는 326명, 사망자 수는 30명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축배를 들어라" 1년 새 2배 뛴 포스코케미칼…개미들 '환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