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응급처치 교육 통했다"…8분간 CPR로 고객 살린 강원랜드 직원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15 17:02
  • 글자크기조절

의식 잃고 쓰러진 70대 고객 8분간 교대로 CPR…'골든타임' 확보로 건강 회복

강원랜드 심규호 부사장(사진 가운데)이 김찬수(오른쪽), 조승환 과장에게 표창장을 수여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강원랜드
강원랜드 심규호 부사장(사진 가운데)이 김찬수(오른쪽), 조승환 과장에게 표창장을 수여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강원랜드
'이태원 핼러윈 참사'로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처치 교육 중요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강원랜드 (22,700원 ▼300 -1.30%) 직원들이 응급상황에 놓인 고객을 구해 눈길을 끌고 있다.

15일 강원랜드에 따르면 보안관리팀 소속 김찬수, 조승환 과장이 지난달 7일 카지노 영업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70대 여성을 구했다. 두 사람은 의무실로 환자를 옮기는 과정에서 8분 간 교대로 CPR을 실시해 골든타임을 확보했다.

이후 두 사람은 119 구조대에 환자를 인계했고, 환자는 병원으로 이송 중 의식을 되찾아 건강을 회복했다. 강원랜드는 이 같은 공로를 인정해 이날 두 사람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두 직원은 리조트 안전을 지키는 보안관리팀 현장관리자 및 응급상황 대처 교육담당자 업무를 맡고 있다. 특히 조승환 과장은 2017년 강원도민 심폐소생술 경연대회에 정선군 대표 선수로 참가하는 등 평소에도 응급처치 및 안전교육을 충실히 이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직원은 "평소에 실시하고 있는 응급상황 대처 교육이 골든타임 확보에 많은 도움이 됐다"며 "공기업 직원으로서 국민의 안전을 중요한 가치로 여기고 안전한 리조트를 만드는데 책임 있는 자세로 업무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두환이 만든 '65세 무임승차'…70세로 상향 논의 급물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