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역대 최고 성적…대한전선, 美 연간 수주 3억달러 달성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16 09:31
  • 글자크기조절
대한전선이 미국에서 초고압케이블을 포설하고 있다./사진제공=-대한전선
대한전선이 미국에서 초고압케이블을 포설하고 있다./사진제공=-대한전선
대한전선 (1,595원 ▼5 -0.31%)이 안정된 재무구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북미 진출 이후 역대 최고의 성적을 이어가고 있다.

대한전선은 미국 법인(T.E.USA)이 최근 약 2400만달러(약 317억256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를 추가 수주하며 북미에서 연간 누적 수주 3억달러(약 3965억7000만원)를 달성했다고 16 밝혔다. 이는 2000년대 초 미국 진출 이후 역대 최고의 수주 성과다.

이번에 수주한 프로젝트는 캘리포니아주 동쪽 사막에 건설되는 대규모 태양광 발전소와 연계되는 전력망 구축 사업이다. 230kV(킬로볼트)급 초고압 지중 전력선 프로젝트다.

대한전선은 지난 3월에도 동부 해안의 대형 해상풍력 발전 단지와 전력 계통을 연결하는 사업을 수주했다.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관련 사업으로 범위를 넓히면 올해에만 수주한 사업은 8000만달러에 육박한다.

대한전선은 이러한 성과가 미국에서의 지속적인 수주 확대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했다. IRA(인플레이션 감축법)과 탄소중립 정책 시행으로 신재생에너지 발전이 본격화하면서 신규 발전원에서 사용자까지 안정적으로 전력을 연계할 수 있는 전력망 구축 사업이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대한전선은 그동안 미국에서 경쟁우위를 보여온 초고압, 중저압, 가공선 등 다양한 전력망 사업 실적을 기반으로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관련 사업을 확장해 나가는 동시에, 해저케이블과 태양광케이블 등 신재생 에너지 제품의 수주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인플레이션 감축법 시행 및 신재생에너지 발전 확대에 힘입어 미국 전역에서 전력망 입찰이 이어지고 있다"며 "전력망 인프라 사업에 안정성 확보가 중요한 만큼, 고객과의 신뢰와 탄탄한 실적을 기반으로 지속적으로 수주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저케이블 신공장 건설 및 제품 개발을 통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미국 해상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시장 공략에도 속도를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인플레이션 감축법은 급등한 인플레이션 완화를 위해 2022년 8월 발효된 법이다. 2030년까지 온실가스 40% 감축을 목표로 친환경 에너지 생산과 기후변화 대응 정책에 3690억 달러(약 510조원)를 투입하는 것이 골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도 반값" 11억→5.5억 쇼크…남가좌동에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