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 배터리 수주 탄력…LG엔솔, 목표가 60만원→71만원-한투證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3 08:28
  • 글자크기조절
美 배터리 수주 탄력…LG엔솔, 목표가 60만원→71만원-한투證
한국투자증권이 LG에너지솔루션 (584,000원 ▼4,000 -0.68%)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로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60만원에서 71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내년 한 해 동안 해외 수주가 집중될 것이며 2차전지 수요가 가파르게 증가할 것이란 의견이다.

23일 조철희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향후 10년간의 먹거리를 확보하는 수주 모멘텀이 내년 한 해 동안 집중될 것"이라며 " 지난 5년간 중국을 중심으로 시장이 커졌지만 향후 최소 5년은 미국이 글로벌 2차전지 시장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조 연구원은 "미국의 성장은 LG에너지솔루션을 포함한 국내 2차전지 회사들이 주도할 것"이라며 "실제로 미국 인플레이션(IRA) 법안 통과 후 LG에너지솔루션은 오랜 기간협상을 이어왔던 혼다와 JV(합작법인) 계약을 마무리했고 도요타, 현대기아차, 포드, 볼보, GM(글로벌모터스) 등 미국 내 자동차 판매 상위 회사들이 국내 회사들과 다양한 협상을 진행 중이라는 소식도 연일 이어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2차전지 수요는 많은데 북미에서 대규모로 생산 가능한 공급사가 제한적이어서 고객들도 발 빠르게 공급망을 확보 중"이라며 "올해 하반기부터 얼티엄셀즈 1공장을 가동 중인데 국내 3사 중 가장 먼저 미국에서 대규모로 JV 가동을 시작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LG에너지솔루션의 올해, 내년 2차전지 공급량 중 미국향 비중이 20% 이하로 크지 않아 광물 조달처 변경을 통해 대응 가능하다"며 "부품은 단기에 요구 조건 충족이 불가능하나 주요 양극재 공급망인 포스코케미칼 (272,500원 ▲11,000 +4.21%), LG화학 (712,000원 ▲16,000 +2.30%), 엘앤에프 (313,500원 ▲17,500 +5.91%) 등이 미국 공장 건설 계획을 밝히는 등 빠르게 역내 생산 체계를 구축 중"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IRA 기대 너무 컸나"…배터리 3사 '세 감면 규모' 분석 돌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