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화물연대 이어 철도도 파업…경영계 "이기주의적 정치파업 중단해야"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1 10:56
  • 글자크기조절
[성남=뉴시스] 김종택 기자 = 화물연대 총파업 일주일째인 30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한송유관공사 서울지사 앞 도로에 파업에 참여한 유조차 옆으로 유조차가 운행하고 있다. 전날 시멘트운송업자와 화물차주에 업무개시명령을 내린 정부는 정유부문의 유류제품 운송업자와 화물차주를 대상으로 추가 업무개시명령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2022.11.30.
[성남=뉴시스] 김종택 기자 = 화물연대 총파업 일주일째인 30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한송유관공사 서울지사 앞 도로에 파업에 참여한 유조차 옆으로 유조차가 운행하고 있다. 전날 시멘트운송업자와 화물차주에 업무개시명령을 내린 정부는 정유부문의 유류제품 운송업자와 화물차주를 대상으로 추가 업무개시명령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2022.11.30.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1일 성명서를 통해 파업을 예고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에 집단이기주의를 내세운 정치 파업을 중단해달라고 요청했다.

경총은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에 이어, 철도 노조마저 오는 2일 파업을 예고했다"며 경영계는 국가경제와 국민 생활에 막대한 영향을 주는 노동계의 연이은 집단행동과 파업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2018년 기준 수송수단별 국내 화물수송 분담률에서 도로 육상운송과 철도를 합산한 비중은 84.2%로 물류에 절대적"이라며 "화물연대와 철도노조가 연이어 집단운송거부와 파업에 돌입하는 것은 산업 전체를 셧다운하더라도 자신들의 요구를 관철시키겠다는 집단이기주의로 밖에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욱이 철도노조의 파업은 '민영화 저지'를 내세운 '사실상 정치파업'으로 볼 수 있다"며 "목적의 정당성이 없는 불법파업에 해당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경총은 "국민들은 공공서비스의 효율성 제고를 위한 혁신으로 경제위기 극복에 앞장서야 할 공공분야 노조들이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국민 일상의 불편을 초래하는 집회와 파업을 이어가는데 대해 공감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이어 "철도노조는 즉각 국가경제와 국민생활을 볼모로 하는 명분없는 파업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6억 뛰었다? "여러분, 신고가에 속지마세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