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양치승 "母 마지막까지 돌봤는데…세상 떠날 때 형 손잡더라"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58,999
  • 2022.12.02 06:24
  • 글자크기조절
/사진=ENA '효자촌'
/사진=ENA '효자촌'
헬스 트레이너 양치승(48)이 세상을 떠난 어머니를 떠올렸다.

지난 1일 첫 방송된 ENA '효자촌'에서는 양치승이 지난 9월 어머니가 돌아가신 뒤 속상했던 점을 드러냈다.

양치승은 "어머니가 돌아가신 지 얼마 안 됐다"며 "돌아가실 때 자식인지 누구인지 못 알아보실 때 형 손을 잡으시더라"고 회상했다.

이어 "마지막까지 제가 케어를 했는데 형 손을 잡으셨다. 그때 '물질적인 게 중요한 게 아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형이 다정다감해서 많이 찾아뵙고 같이 식사했다. 저는 바쁘다는 핑계로 밥 먹고 빨리 가버렸다. 그게 제일 아쉽더라"고 죄송한 마음을 고백했다.
/사진=ENA '효자촌'
/사진=ENA '효자촌'
그러자 안영미는 "저도 아버지가 어릴 때 돌아가셨다. 그때 느낀 게 계실 때 잘하자는 거였다"며 "방송에서는 떠들고 장난치지만, 집에 가면 엄마에게 정말 무뚝뚝하다"고 고백했다. 양치승은 "대부분 다 그런 것 같다"고 공감했다.

1974년생인 양치승은 배우 성훈과 김우빈, 방탄소년단(BTS) 진 등의 퍼스널 트레이너로 얼굴을 알렸다. 그는 MBC '나 혼자 산다',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등에 출연하며 방송인으로도 활약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EU 수출 20% 증발"…10월 올라갈 '탄소 장벽' 철강 속수무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