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푸틴, 계단에서 넘어져 속옷에 실례"…또 건강이상설 제기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7,085
  • 2022.12.04 17:29
  • 글자크기조절

크렘린궁 관저 계단에서 낙상…
꼬리뼈 부딪혀 고통, 대변 실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AP=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AP=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건강 이상설이 또 제기됐다. 이번엔 계단에서 넘어져 속옷에 대변을 실금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3일(현지시간) 뉴스위크 등 외신은 푸틴 대통령은 최근 러시아 대통령실인 크렘린궁 관저 계단에서 넘어졌으며, 이 과정에서 꼬리뼈가 바닥에 부딪히자 고통을 참지 못해 자신도 모르게 속옷에 대변을 배출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내용은 반(反) 푸틴 성향의 '제너럴SVR' 텔레그램 채널이 최초로 전한 것이다.

외신에 따르면 이날 푸틴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전방위 제재에 따른 경제적 피해와 목표치에 미치지 못한 야전 상황 등을 보고 받은 뒤 기분이 상한 채로 이동하던 가운데 낙상했다.

이미 소화기관 종양으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가운데 넘어지면서 푸틴이 매우 큰 고통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관저 의료진이 푸틴 대통령을 욕실로 데려가 씻긴 뒤에야 치료를 할 수 있었다는 구체적인 정황까지 공개됐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11월 28일 (현지시간) 모스크바 크렘린에서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다리를 움찔거렸다./ⓒ트위터 캡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11월 28일 (현지시간) 모스크바 크렘린에서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다리를 움찔거렸다./ⓒ트위터 캡처
지난 5월 16일(현지시간) 에모말리 라흐몬 타지키스탄 대통령과 회담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트위터 캡처
지난 5월 16일(현지시간) 에모말리 라흐몬 타지키스탄 대통령과 회담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트위터 캡처
영국 더선과 미러, 미국 뉴욕포스트 등은 이날 푸틴 대통령의 건강 이상설을 비중 있게 보도했다. 다만 팩트체크 전문 언론인들은 이 채널을 출처로 기사를 인용하려면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외신들이 보도한 푸틴 대통령의 췌장암 환자설, 암 수술설, 초기 파킨슨병 진단설, 조현병 진단설 등도 상당 부분 제너럴SVR 채널의 주장을 인용한 경우가 많았다. 푸틴 대통령의 건강 이상설은 꾸준히 제기됐지만 구체적인 증거가 드러나지는 않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억 화소에 '카메라 섬' 사라졌네…유출된 '갤S23' 스펙 총정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