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건설, 인공지능 영상 분석 기술로 안전·품질 관리한다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5 17:06
  • 글자크기조절
현장 CCTV 영상 분석 시스템 /사진=현대건설
현장 CCTV 영상 분석 시스템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 (38,950원 ▲900 +2.37%)이 AI(인공지능) 기반의 건설현장 영상 분석 기술을 개발해 특허를 등록하는 등 스마트 건설 관리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대건설은 공사 현장의 다양한 영상데이터를 통해 건설업에 특화된 인공지능 학습 데이터를 자체적으로 구축한 '현장 CCTV 영상 분석 시스템'을 개발했다. 건설장비, 작업자, 불꽃, 연기 등 약 200만개의 학습 데이터를 구축하고 인공지능 전문기업와 협업해 기술을 완성했다.

현대건설이 개발한 시스템은 AI가 실시간으로 CCTV 영상을 통해 작업자와 건설장비, 화재 위험요소의 위치를 감지해 위험을 사전에 방지하는 기술이다. 작업자와 건설장비의 위험 거리를 감지해 끼임, 부딪힘 등 협착사고를 방지하고 작업자의 머리나 손, 목 등 주요 관절과 행위를 탐지해 위험 동작을 인식한다. 불꽃이 자주 발생하는 건설현장 특성에 따라 용접에 의한 불꽃을 정확히 탐지해 실제 화재 위험이 있을 때만 위험 알람을 제공하는 정밀함도 갖췄다.

현대건설은 AI를 활용한 현장 품질 관리에서 나선 상태다. 이 기술은 스마트폰으로 레미콘 차량으로부터 배출되는 콘크리트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레미콘의 불량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불량으로 판정 날 경우 자동으로 알림을 보내 콘크리트 타설을 중단시킨다. 현대건설은 다양한 기술들과 통합해 구조물 품질관리를 할 수 있는 통합솔루션으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현대건설은 2018년 기술연구원 내 빅데이터·AI 전담조직을 신설한 이후 건설 분야 AI 기술을 선도하기 위해 다양한 연구·개발을 활발히 진행 중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건설현장에 적합한 양질의 데이터를 지속해서 확보·활용해 건설 분야 AI 기술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도 반값" 11억→5.5억 쇼크…남가좌동에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