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호날두 아시아 무대서 뛴다... '연봉 2730억'에 알 나스르와 계약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6,947
  • 2022.12.05 23:33
  • 글자크기조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AFPBBNews=뉴스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AFPBBNews=뉴스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가 아시아 무대에서 뛸 전망이다.

유로스포르트는 5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르카의 소식을 빌려 "호날두가 내년 1월부터 사우디아라비아 클럽 알 나스르에 합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2년 계약이다. 호날두는 한 시즌당 급여, 광고 수익 등을 포함해 1억 7200만 파운드(약 2730억)라는 엄청난 돈을 벌어들이게 된다.

매체는 "계약이 확정되면 호날두는 더 이상 유럽무대에서 뛰지 않겠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전망했다. 축구선수 최고의 상인 발롱도르 5회 수상자인 호날두는 스포르팅 리스본(포르투갈), 맨유(잉글랜드),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유벤투스(이탈리아) 등에서 활약했다. 아시아 무대에 처음 도전한다.

올 시즌까지 뛰었던 전 소속팀 맨유와 사이가 좋지 않았다. 자신이 벤치로 밀린 것에 불만을 품었던 호날두는 카타르 월드컵을 앞두고 에릭 텐하흐 맨유 감독을 맹비난했다. 맨유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곧바로 호날두와 상호 계약 해지를 발표했다. 결국 호날두는 소속팀 없이 카타르 월드컵을 치르고 있다.

호날두의 차기 행선지로 미국 클럽, 친정팀 스포르팅 등 여러 후보가 거론됐지만, 호날두의 선택은 사우디아라비아 무대였다. 엄청난 수익이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호날두가 이적을 완료한다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선수가 된다.

한편 호날두의 포르투갈 대표팀은 카타르 월드컵 16강에 올라 스위스와 맞붙는다. H조에서 2승1패를 기록하고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조별리그 최종전이었던 한국와 경기에선 1-2로 패했다. 당시 호날두는 수많은 골 찬스를 날리는 등 상당히 부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정부, 충남에 '디스플레이 클러스터'…삼성 5조 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