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하루에 물 8잔 마셔라?…"잘못된 해석, 목 마를때 마시면 돼"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3,820
  • 2022.12.08 06:46
  • 글자크기조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하루 물 권장량이 8잔(약 2ℓ)이라는 것은 약 80년 전 연구를 잘못 해석한 것이라고 학술지 사이언스에 게재된 연구를 인용해 6일(현지시각)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하루 물 권장량은 8잔'이라는 말은 1945년 전미연구평의회(NRC)의 식품영양위원회에서 처음 제시됐다. 여기서 성인들이 하루에 약 2ℓ의 물을 섭취하도록 권했다.

이 권장량은 모든 음식과 음료에서 얻을 수 있는 물까지 포함해서 한 사람의 하루 총 물 섭취량을 나타낸 것이다. 하지만 사람들은 하루에 물 8잔씩 매일 마셔야 한다는 것으로 잘못 이해하며 해당 이야기가 확산했다.

매체는 일부러 물을 마시기보다는 목이 마를 때 물을 마셔주면 된다고 전했다. 실제 관련 연구에서도 물 필요량이 사람마다 다르다는 것이 확인됐다.

듀크대학교 허만 폰처 박사와 연구원들은 사람들이 정말로 얼마나 많은 물이 있어야 하는지 알아보기 위해 연구를 진행했다.

이들은 태어난 지 8일 된 아기부터 96세 사이의 26개국에서 온 5600명을 대상으로 데이터를 분석했다. 연구 참가자들은 농장 노동자들, 운동선수들과 비운동선수들, 앉아서 일하는 유럽과 미국의 회사원들, 그리고 남미와 아프리카의 농업과 수렵채집 사회의 사람들 등 가지각색이었다.

연구에서는 몸의 이산화탄소 생산 과정을 추적할 수 있도록 추적기가 달린 물을 사용하는 '이중표식수법'(double labeled water)이라는 방식을 사용했다.

연구진들은 체내 물 순환율을 파악해 참가자들의 물 섭취량과 손실량을 평가했고 그 결과 사람의 하루 체내 물 순환율은 체지방의 크기와 수준에 의해 결정된다는 것을 발견했다. 체지방이 적을수록 더 많은 물이 필요했다.

또 기후와 신체 활동량에 따라서도 물 순환율이 달라졌다. 더운 기후에 살고 더 많이 움직이는 사람이 더 많은 물이 필요했다.

폰처는 "남성은 대부분 여성보다 몸집이 크고 체지방이 적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물을 더 많이 사용하는 경향이 있다"며 "상대적으로 더 가난한 나라에서 온 사람이라면, 매일 야외에서 일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물을 더 필요로 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EU 수출 20% 증발"…10월 올라갈 '탄소 장벽' 철강 속수무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