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치코인' 대장주 몰락이 부른 한파…"스타트업 도미노 위기"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535
  • 2022.12.08 15:32
  • 글자크기조절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지원센터에 위믹스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이날 오후 3시 위믹스는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에서 거래지원이 종료됐다. /사진=뉴스1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지원센터에 위믹스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이날 오후 3시 위믹스는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에서 거래지원이 종료됐다. /사진=뉴스1
'대마불사'라던 위믹스가 결국 국내 거래소에서 퇴출됐다. 유통량 위반 사유로 인한 신뢰 훼손이 최종 상장폐지 결정의 중대한 사유다. 이에 블록체인 업계에선 그간 내수코인 '대장주'로 불린 위믹스의 퇴출로 당분간 국내 코인시장 위축은 불가피하다고 전망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민사50부(수석부장판사 송경근)는 위메이드 (46,650원 ▲2,150 +4.83%)의 자회사 위믹스PTE가 두나무(업비트)·빗썸코리아·코인원·코빗을 상대로 낸 거래지원 종료결정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지난 7일 밤 기각했다. 이에 따라 위믹스는 8일 오후 3시 해당 4대 거래소에서 거래지원이 종료(상장폐지)됐다.

재판부는 특히 디파이(DeFi·탈중앙화금융) 서비스인 코코아파이낸스에 담보로 제공하기 위해 옮겨진 '6400만개'의 위믹스가 초과 유통량이라고 판단하는 등 유통량 허위보고를 문제 삼았다. 앞서 국내 5대 가상자산 거래소 공동협의체 '닥사'(DAXA)는 위믹스를 유의 종목으로 지정한 지난 10월27일, 위믹스의 유통 계획 대비 유통량이 과도하게 초과됐다고 밝힌 바 있다. 위메이드는 유통량에 대한 거래소와 위메이드의 개념이 다르고 담보 물량은 유통량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업계에선 재판부의 이번 결정이 놀랍지는 않다는 반응이다. 앞서 닥사가 유의종목 지정을 두 차례 연기한 바 있는 데다, 가처분 판결문에서 위메이드 측 소명 자료가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은 사실이 드러난 점을 미뤄볼 때 신뢰를 잃은 위믹스의 상장폐지 결정이 자연스러웠다는 것이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지난달 25일 오전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위메이드' 기자간담회 유튜브 화면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지난달 25일 오전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위메이드' 기자간담회 유튜브 화면
최화인 블록체인 에반젤리스트는 "담보 물량이라는 건 위메이드의 일방적인 주장일 가능성이 크다"며 "코코아파이낸스에 담보로 제공된 것도 락업(Lock Up·보관)돼 있어 담보 물량일 뿐이라고 했지만, 이를 담보로 대출을 끌어 썼기 때문에 유통되지 않았다는 주장도 성립이 어렵다"고 말했다. 위메이드는 6400만개의 초과 유통량 중 3580만개의 위믹스를 스테이블코인 KSD 대출을 위한 담보로 사용했다.

최 에반젤리스트는 "위메이드는 이미 지난해 위믹스를 대량 매도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는 등 공시 부분에 있어서 선명하고 경계심을 갖고 행동했어야 맞다"며 "공시가 미흡했고 실제로 위메이드 자체에서 유통량 관리가 안 되다 보니 얼마나 유통되고 있었는지 정확히 인지하지 못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치코인' 대장주로 분류되던 위믹스의 퇴출 여파가국내 블록체인 업계에 도미노처럼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한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는 "위메이드와 직·간접적으로 연관이 있는 프로젝트들은 당장 위축될 수 있다"며 "특히 김치코인을 중심으로 (사업 추진) 동력을 상실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블록체인학회장인 박수용 서강대 컴퓨터공학과 교수는 "사업 자금이 부족한 P2E(Play to Earn) 소규모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피해가 커질 수 있다"며 "루나·FTX 사태로 이미 시장이 어려운 상황인데 위믹스까지 상장폐지되면서 사업 진행 속도가 더 얼어붙을 수 있다. 위믹스가 해외 거래소에 추가 상장을 준비한다고 해도 상장 이후 (코인 가치에 대한) 경쟁력이 있을지도 미지수"라고 말했다.

다만, 박 교수는 소수의 가상자산 거래소 중심 구조를 탈피하는 한편, 명확한 체계 정립이 필요하다고 짚었다. 박 교수는 거래소 몇곳이 조직화된 독과점 같은 구조는 블록체인 생태계의 '탈중앙화'와 거리가 있다"면서 "유통량 개념 등 그간 시장에 통용되는 룰이 부족했던 상황이다. 시장에 적용될 수 있는 체계를 새롭게 정립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같은 삼성맨인데…'50% vs 7%' 성과급 격차에 뿔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