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트러스톤 "태광산업 이사회, 유상증자 반대해야"…내용증명 발송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13 16:38
  • 글자크기조절

"유상증자 참여 대비해 법적조치 검토"

태광산업 울산공장 전경/사진=태광산
태광산업 울산공장 전경/사진=태광산
트러스톤자산운용(이하 트러스톤)은 태광산업 (577,000원 ▼8,000 -1.37%) 이사진에 흥국생명의 4000억원 유상증자 참여를 반대해야한다는 내용을 담은 내용증명을 보냈다고 13일 밝혔다.

트러스톤은 태광산업 지분 5.8%를 보유한 주주다. 트러스톤 측은 태광산업 이사회가 유상증자 참여를 승인할 것에 대비해 이사회결의효력정지가처분, 이사회결의무효확인 등 법적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트러스톤은 "오는 14일로 예정된 태광산업 이사회에서 흥국생명이 추진하는 4000억원의 유상증자 참여와 관련된 안건이 논의될 예정인 것으로 안다"며 "이사진에게 공정한 결정을 촉구하는 내용증명을 이날 발송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용증명에서 이번 유상증자가 상법 제542조의9 제1항에 따라 금지되는 신용공여행위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해당 규정은 상장회사가 지분 10% 이상을 소유한 주요주주 및 특수관계인에게 자금 지원적 성격의 증권 매입을 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흥국생명은 태광산업의 최대주주인 이호진 회장의 특수관계인에 해당하므로, 태광산업이 흥국생명에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흥국생명의 유상증자에 참여한다면 상법 제542조의9에서 금지하는 신용공여에 해당한다는 것이 트러스톤의 설명이다.

트러스톤은 "이번 유상증자를 찬성한 이사는 상법 제624조의2에 따라 형사처벌의 대상이 되고, 상법 제634조의3에 따라 태광산업 또한 벌금을 물게 될 것"이라며 "그 경우 주주대표소송을 통해 이사에게 책임을 묻는 등 법적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트러스톤은 유상증자참여가 공정거래법상 계열회사 부당지원 행위에 해당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공정거래법상 계열회사의 지분을 전혀 보유하고 있지 않는 회사가 제3자 배정 방식을 통해 해당 계열회사 유상증자에 참여하면서, 제3자가 인수하지 않을 정도의 고가로 주식을 인수하는 경우 '계열회사 부당지원행위'에 해당한다.

트러스톤은 "이번 신주발행이 시장가격보다 상당히 낮은 금액으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외부 제3자의 인수가능성은 낮다"며 "태광산업 이사회는 이번 유상증자를 검토하는 과정에서 외부의 제3자가 같은 조건으로 투자를 할지를 따져 판단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이번 유상증자참여와 관련해 생명보험업에 대한 충분한 전문성이 있다고 보기 어려운 태광산업 이사회가 회사 이익의 극대화에 대한 깊은 고민 없이 외부 요인에 의하여 졸속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흥국생명의 콜옵션 번복 사태 1개월 만에 전격적으로 유상증자 참여를 추진하는 것은 회사이익보다는 이호진 회장의 이익을 우선적으로 고려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흥국생명은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이 지분 56.3%를 갖고 있고, 나머지 지분은 이 전 회장 일가와 대한화섬 등 관계사가 모두 보유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급락 종목 우르르…"내 갈 길 간다" 상한가 찍은 기업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