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기업도시 '솔라시도', 국내 'RE100' 실현 최적지 급부상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14 13:00
  • 글자크기조절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14일 열린 '2022 전라남도 투자유치 설명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양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14일 열린 '2022 전라남도 투자유치 설명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양
전라남도 해남군 일대에 조성중인 기업도시 솔라시도가 'RE100' 실현 최적지로 부상하고 있다. 솔라시도는 전라남도 해남군 산이면 일대 2089만㎡(632만평) 부지에 조성 중인 대규모 민관공동 도시개발사업이다. 보성산업, 한양 등 보성그룹사와 전라남도, 전남개발공사 등이 설립한 '서남해안기업도시개발'이 맡아 개발을 추진 중이다.

서남해안기업도시개발은 14일 '2022 전라남도 투자유치설명회'에 참여해 RE100 실현을 위한 '솔라시도 재생에너지 허브 터미널' 계획을 공유했다. 이날 투자유치설명회에는 글로벌 에너지그룹인 아람코, 포스코홀딩스, 맥쿼리캐피탈, 현대자동차 등 국내외 유수기업들이 참석했다.

최근 재생에너지 전력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면서 RE100 캠페인에 참여하는 기업들도 크게 늘어나는 추세다. 국내에서도 삼성, LG, 네이버, KT 등 26개사가 참여를 선언했다. RE100은 2050년(자체 설정 기간)까지 사용 전력량의 100%를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대체하는 캠페인이다.


RE100 실현 위한 최적지 솔라시도, 재생에너지 허브로 부각


기업도시 '솔라시도', 국내 'RE100' 실현 최적지 급부상
솔라시도는 2025년까지 인근 염해농지를 활용해 300MW 규모의 재생에너지 공급시스템이 구축된다. 국내 최대 규모 태양광발전소(98MW) 등 재생에너지 발전 인프라가 이미 구축·운영 중이다. 재생에너지 생산·공급·소비가 동시에 가능한 '재생에너지 허브(Hub) 터미널'을 구축, 친환경 재생에너지 산업벨트에 입주하는 RE100 기업에 재생에너지를 공급할 계획이다. 전남도와 해남군은 해남 지역의 풍부한 일조량 등을 활용한 재생에너지 발전·산업단지 육성을 추진하고 있다.

재생에너지 인프라 외에도 산업단지에 필요한 공업용수, 산업용지를 포함해 우수한 정주여건을 갖추고 있다. 지난해에는 국토교통부 '지역거점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대상으로 최종 선정됐다. △전기차 공유서비스 △공유차량 자율주행 서비스 △자율주행 셔틀버스 운영 △쓰레기 처리시설, 스마트 폴 등 사물인터넷(IoT) 기술 적용 생활 인프라 △메타버스 관광시스템 등이 구축될 예정이다.

글로벌 데이터센터 설립 사업도 추진 중이다. 전남도와 보성그룹은 올해 9월 다이오드벤처스와 EIP자산운용의 합작법인인 TGK(The Green Korea)와 20억달러(약 2조8000억원) 규모의 재생에너지 글로벌 데이터센터 건립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2030년까지 솔라시도 기업도시에 40MW급 RE100 데이터센터 5기(총 200MW)를 만든다.

솔라시도 관계자는 "솔라시도는 태양광 발전을 통한 전력 생산을 위한 최적의 조건을 모두 갖추고 있는 곳"이라며 "전남도 등과 힘을 합쳐 국내를 대표하는 재생에너지 허브 터미널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7년만에 해냈다" 은마의 환호…8개월새 6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