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온몸에 불이 활활"…신기루, 1.8㎏ 빠진다는 中화주 마사지 도전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06 09:19
  • 글자크기조절
/사진=tvN '한도초과'
/사진=tvN '한도초과'
코미디언 신기루(42)가 이색 마사지에 도전했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한도초과'에서는 신기루, 김민경, 홍윤화, 풍자가 새해를 맞아 스트레스 해소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네 사람은 한의원을 방문해 건강 검진 결과를 들은 뒤 마사지 숍으로 향했다. 마사지를 받던 신기루는 관자놀이를 누르고 있다는 말에 "간식거리가 있냐"는 엉뚱 질문을 던져 마사지사를 당황하게 했다.

신기루를 위해 화주 마사지를 준비한 풍자는 "언니가 좀 더 건강했으면 좋겠다. 진짜 시원할 것"이라고 호언장담했다.

신기루의 몸 위에는 수건이 쌓였고, 마사지사는 휘발성 주정을 고르게 분사한 뒤 불을 붙였다. 신기루는 자신의 엉덩이에 불이 붙어 뜨거워지자 "이거 모닥불 아니야 진짜? 불멍이다, 불멍"이라고 말했고, 구경하던 멤버들은 "언니 엉덩이 보면서 불멍한다"며 즐거워했다.
/사진=tvN '한도초과'
/사진=tvN '한도초과'
수건에 불을 붙여 열기로 노폐물을 빼내는 화주 마사지는 중국 옛날 황실의 비법으로, 마사지 1회에 체중 1~1.8kg이 빠진다고. 이를 들은 신기루는 "50번 하면 50kg가 빠지냐"고 관심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체중이 빠진다는 소리에 솔깃한 홍윤화도 화주 마사지를 받기 시작했다. 하지만 생각보다 큰불에 당황한 듯 계속해서 비명을 질러 또 한 번 웃음을 안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 30대 다시 돌아왔다…"급매 잡자" 40대 제치고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