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BTS 뺨치는 'K-여중생' 줄줄이 데뷔...주가 들썩이는 엔터株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4,295
  • 2023.01.19 05:02
  • 글자크기조절
BTS 뺨치는 'K-여중생' 줄줄이 데뷔...주가 들썩이는 엔터株
블랙핑크에 뉴진스, 에스파와 아이브 그리고 르세라핌, 케플러까지...

K팝 '걸그룹 전성시대'가 활짝 열렸다. 군 입대를 앞두고 단체활동을 중단한 BTS(방탄소년단)의 왕좌를 두고 2023년 소녀들의 전쟁이 시작됐다.

18일 코스피 시장에서 하이브 (189,500원 ▲700 +0.37%)는 전일대비 2000원(1.13%) 오른 17만9000원에 마감했다. 코스닥 시장에서 와이지엔터테인먼트 (52,200원 0.00%)도 전일대비 1550원(3.22%) 오른 4만9650원에 거래를 마쳤다. JYP Ent. (71,800원 ▲400 +0.56%)도 1.41% 올랐고 에스엠 (90,100원 ▼2,100 -2.28%)도 0.95% 상승했다.

BTS 단체활동 중단에 작년 상반기 급락했던 하이브는 뉴진스의 초고속 성장에 힘입어 3개월 만에 48.5% 급등했다. 같은 기간 JYP Ent.는 14.08% 올랐고, 와이지엔터와 에스엠도 각각 9.2%, 7.1% 상승했다.

국내 4대 엔터사(하이브, 와이지엔터, JYP Ent, 에스엠)에서 지난해 데뷔한 신인 아티스트는 총 4팀이다. 보이 그룹은 1팀에 그쳤고 걸그룹이 3팀이었다. 걸그룹은 각각 JYP Ent. 엔믹스, 쏘스뮤직 르세라핌, 어도어의 뉴진스다. 그외 CJ ENM 케플러, P Nation의 TNX 등 걸그룹이 줄줄이 엔터 시장에 등장했다.

지난해 뜨겁게 달아오른 '신인 걸그룹 대전'은 올해 절정에 달할 전망이다. 지난해 K팝 시장에서는 각각 2020년과 2021년 데뷔한 에스파와 아이브가 대중적 인기를 얻은 가운데 케플러(2022년 1월3일 데뷔), 엔믹스(2022년 2월22일 데뷔), 르세라핌(2022년 5월2일 데뷔), 뉴진스 (2022년 7월22일 데뷔) 등이 걸그룹 바람을 일으켰다.

이선화 KB증권 연구원은 "2023년에는 와이지엔터테인먼트에서 신인 걸그룹이 데뷔하고, 하이브와 JYP Ent.에서 글로벌 오디션을 통한 걸그룹 데뷔가 있을 것"이라며 "새로운 왕좌를 차지하기 위한 4세대 걸그룹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BTS 뺨치는 'K-여중생' 줄줄이 데뷔...주가 들썩이는 엔터株
현재 단일 앨범 총판매량이 150만장을 넘어선 걸그룹은 블랙핑크, 에스파, 아이브가 유일하다. 이 연구원은 "올해 에스파와 아이브가 단일 앨범으로 200만장 이상 판매고를 올릴 것이며 르세라핌과 뉴진스는 100만장 이상 판매고를 누적하겠다"고 관측했다.

과거 엔터산업에서 걸그룹은 인기는 많아도 팬덤층이 약해 인기가 곧 매출로 연결되지 못하는 문제가 있었다. 세계적인 K팝 스타 BTS(방탄소년단)를 키워낸 하이브도 2019년 이전까지 걸그룹은 단 한 팀도 육성하지 않았다.

그랬던 하이브가 2019년 '중소 기획사의 기적'으로 불린 쏘스뮤직을 인수하면서 처음으로 걸그룹 '여자친구'가 하이브에 합류했다. 하지만 하이브는 2021년 5월 여자친구의 전속계약 종료를 선언했다. '여자친구'는 대중적 인지도가 높고 인기도 많았지만 보이그룹과 비교해 팬덤층이 약해서다. 저조한 앨범 판매량, 부진한 콘서트 흥행으로 2020년 쏘스뮤직은 당기순손실 23억원을 기록했다.

이후 쏘스뮤직은 하이브의 레이블(자회사격 음반사)로서 차세대 걸그룹 육성 임무를 맡았다. 그리고 2022년 2월, 4세대 걸그룹 르세라핌을 선보이며 '걸그룹 대전'에 합류했다.

특히 K팝 시장에 혜성처럼 등장한 어도어의 '뉴진스'는 하이브 주가 운명을 바꿔놨다. 예상보다 더 빠르게 급성장한 뉴진스는 BTS의 빈자리를 빠르게 메우는 중이다.

김하정 다올투자증권 연구원은 "뉴진스의 빠른 성장 속도와 신인 데뷔를 고려할 때 하이브 기업가치 상방은 열려 있다"며 "뉴진스의 성장성만으로도 하이브 주가 정당화는 가능하다"고 평했다.
JYP엔터의 신인 걸그룹 엔믹스
JYP엔터의 신인 걸그룹 엔믹스
세계로 뻗어가는 K팝 고성장에 힘입어 국내 엔터 빅4사들은 모두 2022년 사상 최대 매출액 및 영업이익 달성이 예상된다. 전문가들은 엔터주의 높은 밸류에이션(기업가치평가 레벨) 논란에도 불구하고 올해는 신인들이 아티스트의 데뷔가 이어지면서 또 한번의 성장 모멘텀에 주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기훈 하나증권 연구원은 "올해는 K팝 역사상 최고의 신인 데뷔 모멘텀을 맞을 것"이라며 "엔터테인먼트 산업은 데뷔가 곧 EPS(주당순이익) 상향인데, 올해만 4대 기획사 기준 약 10개팀이 데뷔한다"고 밝혔다.

올해 출격 예정인 아티스트는 JYP Ent. 4팀, 하이브 3팀, 에스엠 2팀, YG엔터테인먼트 1팀이다. 이 가운데 미국에서 데뷔할 두 팀의 걸그룹에 대한 기대감이 가장 높다.

이 연구원은 "산업적으로 가장 중요한 신인 모멘텀은 3분기와 4분기 데뷔가 예상되는 하이브와 JYP Ent.의 걸그룹"이라며 "미국은 음반·음원 시장 규모만 약 18조원에 달해 흥행 성공시 그룹당 최대 예상 매출액은 5000억~7000억원에 달할 수 있겠다"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기관 쌍끌이 매수, 주가 급등… 잘나가는 종목 비결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