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손흥민, 맨시티전 평점 '2점' 혹평 "자신감 전혀 없다"

스타뉴스
  • 김명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5,204
  • 2023.01.20 07:16
  • 글자크기조절
토트넘 손흥민(왼쪽)이 20일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전에서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토트넘 손흥민(왼쪽)이 20일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전에서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맨체스터 시티전에서 침묵을 지킨 손흥민(31·토트넘)이 현지 매체로부터 팀 내 선발 선수들 가운데 가장 낮은 평점 2점의 혹평을 받았다. 자신감이 크게 떨어진 모습이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영국 축구매체 90MIN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7라운드 순연경기 직후 손흥민에게 평점 2점을 줬다. 손흥민보다 평점이 낮은 건 이날 교체로 투입돼 쐐기골 실점의 빌미를 제공한 클레망 랑글레(0점) 한 명뿐이었다.

매체는 "자신감이 전혀 없는 모습이다. 이날 토트넘에서 가장 비효율적인 공격수였고, 이는 남은 시즌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손흥민을 향해 혹평을 가했다.

이날 손흥민은 3-4-3 전형의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1개의 슈팅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유일한 슈팅은 전반 36분 측면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한 슈팅이었는데, 이마저도 빗맞으면서 골키퍼가 어렵지 않게 잡아냈다.

이후에도 손흥민은 호시탐탐 기회를 노렸으나 이렇다 할 결정적인 상황을 만들지는 못했다. 역습 상황에서 과감한 돌파나 슈팅보다는 동료를 향한 패스를 선택하는 등 확실히 예전보다 경기력이 크게 떨어진 모습이었다.

90MIN만큼의 혹평은 아니지만, 런던이브닝스탠다드도 손흥민에게 평점 4점을 주는데 그쳤다. 풋볼런던 역시 "전반전 헤더 장면 외엔 거의 팀에 도움이 되지 못했다"며 이브닝스탠다드와 같은 평점을 매겼다.

이날 침묵으로 손흥민은 지난 크리스탈 팰리스전 득점 이후 공식전 3경기 연속 침묵을 이어갔다. 토트넘은 데얀 쿨루셉스키와 에메르송 로얄의 연속골로 2-0 리드를 잡고도 후반 내리 4골을 실점하며 맨시티에 2-4 역전패를 당했다. 지난 아스날과 북런던 더비 0-2 완패에 이어 2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20일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전에서 토트넘 손흥민(오른쪽)의 헤더가 골키퍼 선방에 막힌 순간. /AFPBBNews=뉴스1
20일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전에서 토트넘 손흥민(오른쪽)의 헤더가 골키퍼 선방에 막힌 순간.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깜짝이야!" 급등 LG전자에 무슨 일?…코스피 함께 웃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