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방송 퇴출' 조형기, 아들 둘 모두 연예계 두각…"父 꼬리표 싫다"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39,659
  • 2023.01.20 13:07
  • 글자크기조절
= 배우 조형기. 2014.11.19 스타뉴스/뉴스1
= 배우 조형기. 2014.11.19 스타뉴스/뉴스1
배우 조형기가 MBC로부터 출연을 금지당해 오랜만에 관심을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각각 대중음악계와 영화계로 진출한 그의 두 아들을 향해서도 시선이 쏠린다.

장남인 경준씨는 2006년 믹스테잎 '8 Ball of the Game' 시리즈를 내면서 래퍼로 데뷔했다. 래퍼 딥플로우, 우탄과 친분을 쌓아 힙합 레이블 '비스메이저 컴퍼니(VMC)'를 세웠다.

최근엔 VMC 공동 대표직을 내려놓고 랩보다 아트 디렉팅에 전념하고 있다. 그는 박재범, 우원재, 언에듀케이티드 키드, 빅원, 던밀스 등과 작업했다.

아트 디렉팅 실력으로는 국내에서 손꼽힌다는 평가다. 이에 미국 래퍼 에이셉 라키(A$AP Rocky)가 수장으로 있는 크루 에이셉 몹(A$AP Mob)으로부터 입단을 제안받은 적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준씨가 제작한 우원재 '시차' 앨범 표지. /사진=경준씨 인스타그램
경준씨가 제작한 우원재 '시차' 앨범 표지. /사진=경준씨 인스타그램

차남 경훈씨는 조부인 고(故) 조항과 조형기에 이어 3대째 연기를 하고 있다.

한양대 연극영화과 출신인 경훈씨는 2006년 KBS2 드라마 '웃는 얼굴로 돌아보라'로 데뷔, 2016년 웹 드라마 '악몽선생'에 출연했다.

경훈씨는 2017년 한 방송에서 '조형기 아들'이라는 꼬리표에 대한 불편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사람들이 저를 딱 봤을 때는 누구 아들인지 단번에 알아차리진 못한다. 아버지와 닮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그런데 언젠가 제가 조형기 아들이라는 걸 인지한 뒤로는 나에 대해 색안경을 끼고 보는 사람들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런 사람들이 참 안타깝다. 나는 나대로 봐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사진=EBS '리얼극장 행복'
/사진=EBS '리얼극장 행복'

한편 조형기는 과거 범죄 이력으로 최근 MBC에서 퇴출당했다. 19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MBC에서는 자체 심의를 거쳐 조형기를 노출시키면 안 되는 '심의 의견 연예인'으로 분류했다.

조형기를 자료화면으로 피치 못하게 등장시키면 모자이크 처리하는 방향이다. 각 방송사에서는 전과자나 물의를 빚은 연예인에 대해 자체 심의를 적용, 실물을 가리고 모자이크 처리해 방송할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남는 쌀을 나라가 사준다고?"…그런 나라 또 있나 찾아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