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푼돈 우습게 보다 카드빚 폭탄…리볼빙 1년새 1.2조 '껑충'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5 05:12
  • 글자크기조절
푼돈 우습게 보다 카드빚 폭탄…리볼빙 1년새 1.2조 '껑충'
결제성 리볼빙(일부 결제금액 이월약정) 유혹에 빠진 금융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유례없는 금리인상기에 돈을 구하기 어려워진 서민들이 많아져서다. 리볼빙 이월 잔액은 지난 한해 동안만 1조2000억원 가량 증가했다. 카드사의 연체 리스크도 덩달아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24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카드 등 7개 전업카드사의 리볼빙 이월잔액은 7조2621억원으로 집계됐다. 1년 전 6조823억원보다 19.4%(1조1798억원) 증가한 결과다.

특히 지난해 상반기 4645억원 증가한 데 반해 기준금리 인상세가 가파라진 하반기에는 7153억원 불어났다.

리볼빙이란 카드 이용대금 일부를 다음달로 넘겨 결제하는 것이다. 리볼빙 금액을 전부 갚으면서 해지하지 않는 한 자동연장되는데, 리볼빙 첫달 이용금액뿐 아니라 다달이 쓰는 돈의 일부도 계속 이월되므로 갚아야 할 원금이 계속 불어나데 된다. 소액이라고 우습게 여겼다간 부지불식간에 빚이 불어날 수 있다.

예컨대 리볼빙 결제비율이 50%고, 이달과 다음달에 각각 신용카드를 100만원 썼으면 이달은 우선 50만원만 납부하면 된다. 다음달에는 이월된 50만원과 추가 결제대금 100만원의 50%에 해당하는 75만원을 갚아야 하는 식이다. 여기에 이월되는 금액에는 매달 리볼빙 수수료가 붙는다. 리볼빙 수수료는 카드론(장기카드대출) 금리보다 연 3%p(포인트)가량 높다. 실제 지난해 11월 말 기준 카드사들의 결제성 리볼빙 평균 수수료 금리는 14.32~18.40%에 달했다.

지난해 리볼빙 잔액이 가파르게 증가한 건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규제 강화 영향이란 분석이다. 지난해부터 카드론이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규제 대상에 포함되면서 급전이 필요한 취약차주들이 카드론 대신 리볼빙을 이용하는 경우가 늘었다는 것이다.

리볼빙은 일시상환 부담이 적고 자금 유동성을 용이하게 한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한 번 시작되면 차주가 감당하기 어려워질 정도로 결제대금이 눈덩이처럼 불어날 가능성도 있다. 잘못하면 신용점수 하락으로 이어지게 된다. 다른 대출상품에 비해 차주의 연체 위험이 높기 때문이다.

연체 늪에 빠진 취약차주가 증가하면 카드사들의 부실도 덩달아 커진다. 새해 들어 카드사들이 일부 회원의 한도를 하향 조정하고, 과거보다 대출상품 취급에 엄격한 기준을 들이대는 것도 연체 리스크로 사전 예방하기 위해서다.

금융당국도 리볼빙에 대한 카드사들의 설명의무를 강화하는 등 불완전판매를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또 저신용자에 대한 리볼빙 마케팅도 자제시킨 상태다. 아울러 리볼빙 관련 충당금 적립 등 건전성을 강화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리볼빙은 상대적으로 저신용자와 다중채무자 이용 비중이 높기 때문에 잔액이 증가하는 것을 부실 위험이 높아지는 징후로 볼 수 있다"며 "이 때문에 리볼빙 관련 연체 등 리스크 관리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코로나 백신 구입에 쓴 돈 7조, 그 중 1176만회분 '폐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