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동엽 "날 괴롭힌 개그맨 선배, '그것밖에 안 되는구나' 연민 느껴"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86,379
  • 2023.01.21 09:23
  • 글자크기조절
/사진=JTBC '손 없는 날' 캡처
/사진=JTBC '손 없는 날' 캡처
신동엽이 과거 자신을 괴롭혔던 개그맨 선배한테 오히려 연민을 느낄 정도로 그가 안타까웠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손 없는 날'에서는 개그맨 신동엽이 배우 한가인 앞에서 신인 시절을 떠올렸다.

신동엽은 "내 유행어는 '안녕하시렵니까?' 그거 딱 하나다. 30년 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1991년 특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는 그는 "왜 기차 안 개그를 아이디어로 내게 된 거냐"라는 한가인의 질문을 받았다.

이에 신동엽은 "처음에 우리 신인 개그맨들한테 기차 안 소재로 콩트를 짜라고 말이 나와서 각자 아이디어를 내게 됐다"며 "그때 유행어가 될지 모르고 아는 형 말투를 내가 따라 했다. 그걸 냈는데 반응이 좀 있었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게 고정 코너가 된 거다. 그때 신인에게는 이런 게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며 "기차 안에서 콩트를 찍는데 중간에 NG가 나면 처음부터 다시 찍어야 했다. 기차 배경 화면이 나가기 때문에 NG 내면 이걸 이어서 붙일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특히 신동엽은 자신을 괴롭히던 선배를 떠올렸다. 그는 "날 못마땅하게 여긴 선배 한 명이 있었다. 지금은 활동을 안 하지만 내가 (개그를) 할 때마다 '저 코너 재밌대, 구경 가자, 동엽이한테 배워야지' 막 그러면서 카메라 앞에 (다른 사람들이랑) 쭉 둘러앉아서 날 괴롭혔다"고 털어놨다.

신동엽은 "난 너무 얄밉게 한 번도 NG를 안 냈다"며 "그 형은 그 형대로 짜증 내고 그랬다. 난 그런 상황에 전혀 긴장 안 하는 스타일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날 괴롭히려고 하면 '나쁜 놈' 이렇게 생각하기보단 안타깝다. '그것밖에 안되는구나' 연민을 느낀다"며 "그릇이라도 크면 이것저것 담을 수 있는데 자꾸만 자기 그릇이 어떤지를 알려주니까 너무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