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못생긴 게 무슨 배우?"…'암 투병' 박소담 선 넘은 악플 박제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81,299
  • 2023.01.22 16:47
  • 글자크기조절
/사진=배우 박소담 인스타그램
/사진=배우 박소담 인스타그램
배우 박소담이 설에 받은 악플을 박제했다.

박소담은 22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DM(다이렉트 메시지)을 통해 받은 악플을 박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그냥 암 전이돼서 죽지 못생긴 게 무슨 배우를 한다고"라는 메시지가 남겨져 있었다.

이 악플러는 2020년 9월에도 2차례 박소담을 찾아와 심한 모욕성 메시지를 보냈다.

당시 악플러는 "000 팬인데 너 때문에 안 본다 못생긴 X아. 진짜 와꾸 XX았네. 저 얼굴이 여주인공이라니 양심 좀 가져라. 00이가 남주(남주인공)라 좋더냐. 세상 좋아졌네"라고 적었다.

또 "못생긴 게 꼴에 여주인공. 상대가 000이니 욕심날 만하지. 기생충 덕으로 본인 주제를 모르네. 넌 인터넷에서 다 까이는 거 모르냐 현실 직시 좀 하자. 000 팬들도 포기한 작품"이라고 악플을 보내기도 했다.

해당 DM을 공개한 박소담은 "새해부터 직접 제 인스타그램에 찾아와주시고 감사합니다"라며 "앞으로도 더 활발한 활동하겠습니다. 원본은 저장해둘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저 오래오래 건강하게 살고 싶습니다"라고 밝혔다.

박소담은 지난해 갑상선 유두암 판정을 받고 수술을 받은 뒤 건강을 회복했다. 최근에는 영화 '유령'을 통해 오랜만에 스크린을 찾아 팬들에게 기쁨을 안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물려있는데 '상폐' 공포…감사보고서 못 낸 19곳 어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