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친구들아, 난 비혼이니 40살 기념 여행비 10만원씩 보태줘"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6,036
  • 2023.01.25 10:29
  • 글자크기조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비혼'을 선언한 친구가 결혼한 친구들을 상대로 여행비용을 보태 달라고 했다는 사연에 누리꾼 반응이 뜨겁다.

지난 23일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친구가 자기 결혼 안 했다고 여행 돈 보태 달라는데'라는 제목의 글이 여럿 올라왔다. 해당 글은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게시된 글을 갈무리해 온 것이다.

해당 사연에 따르면 글쓴이 A씨는 자신을 포함 중학교 때부터 친하게 지내는 친구 5명이 있다. 이중 어릴 때 비혼을 선언한 친구 B씨를 제외한 모두가 결혼했다.

B씨는 친구들 결혼식에 참석해 적게는 30만원에서 많게는 50만원의 축의금을 냈다고 한다. 그뿐만 아니라 친구들 돌잔치에는 선물을 주며 경사를 축하해왔다.

그런 가운데 B씨가 "뿌린 만큼은 아니라도 40살 생일 기념 여행이니 그 정도는 받아도 될 거 같다"며 결혼한 친구들에게 여행 비용으로 10만 원씩 보태달라 요구했다고 한다.

A씨는 "B가 우리보다 훨씬 잘 버는데 이렇게 대놓고 돈을 달라고 하는 게 좀 깬다고 해야 하나?"라며 "내가 이상한 건지, 아니면 시대가 바뀌어서 따라가야 하는 건지"라며 누리꾼들 의견을 물었다.

많은 누리꾼이 돈을 보태주라고 반응했다.

이들은 "준 만큼 달라는 것도 아니고 10만원 달라는 데 깬다고? 양심 어딨냐", "10만원이 아니라 더 보태주고 잘 다녀오라고 하겠다", "지금까지 받아온 게 얼만데 10만 원 달라는 게 불편하다고?", "대놓고 돈 달라는 게 싫었으면 먼저 챙겨줬어야지" 등 A씨를 나무라는 글을 올렸다.

반면 일부는 줄 필요 없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이들은 "글쎄? 저건 무슨 명목으로 줘야 하는 건데", "개인 여행은 경조사가 아니잖아", "장례식이나 이런 거였으면 당연히 돈을 줬겠지만" 등 댓글을 남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8.5억→34억? 신고가 속지마세요" 거래 들여다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