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세훈표 '동행·매력·안전 서울' 산하기관이 지원..신년업무보고 돌입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6 05:20
  • 글자크기조절

안심소득·디자인 담당 기관은 현장방문-주택·경제 분야 기관 등은 시장실 보고

오세훈표 '동행·매력·안전 서울' 산하기관이 지원..신년업무보고 돌입
'동행·매력·안전'

오세훈 서울시장이 이달말부터 진행하는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신년 업무보고의 핵심 키워드다. 민선8기 2년째를 맞아 전면에 내세우고 있는 '동행·매력 특별시 서울 만들기'를 뒷받침할 수 있도록 주문하고, '이태원 참사'를 계기로 중요성이 커진 안전 분야를 직접 점검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25일 시에 따르면 오 시장은 오는 31일부터 순차적으로 투자출연기관 혁신 계획을 보고 받고, 동행·매력·안전분야 8개 기관에 대해선 직접 현장을 찾는다.

첫 일정은 동행 분야 기관인 서울복지재단과 서울여성가족재단 방문이다. 서울복지재단은 오 시장의 대표 복지정책인 '안심소득'에 대한 지원 방안을 내놓는다. '안심소득'은 최저생계 지원을 넘어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기 위해 소득이 적을수록 더 많이 지원하는 하후상박(下厚上薄)형 소득보장제도다. 지난해 1단계로 기준 중위소득 50% 이하 500가구를 선정하고, 올해 2단계로 중위소득 50~85% 1100가구를 추가 선정해 제도 적용 범위를 총 1600가구로 확대한다.

서울여성가족재단은 서울형 아이돌봄 서비스 등에 대해 계획을 보고한다. 시는 올해 아이돌봄 서비스에서 상대적으로 수요가 많은 등하원이나 병원 내원·영아 돌봄 분야에 집중해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서울형 틈새 아이돌봄 사업은 등하원·아픈 아이·영아 돌봄 서비스로 구성된다.

서울디자인재단과 서울문화재단, 서울관광재단, 서울산업진흥원은 서울의 매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디자인 미래산업 선도 방안과 관광 콘텐츠 육성 방안 등을 제시한다.

오 시장은 그간 도시 디자인 혁신을 통해 서울을 감성적인 매력도시로 만들겠다는 취지의 '디자인 서울 2.0'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다. 이를 위해 지난해 8월 행정2부시장 직속 '디자인정책관'을 신설했다. 또 해외 관광객 3000만명 시대를 열기 위해 '한강'을 서울의 위상을 높이는 대표 관광명소이자, 서울의 대표 브랜드로 만들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이태원 참사'를 계기로 중요성이 커진 '안전' 분야는 오 시장이 특히 주목하는 분야다. 실제로 서울시설공단은 자체적으로 정밀안전점검 체계를, 서울물재생시설공단은 수처리공정 강화 방안 등을 마련해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 "투자출연기관 방문을 통해 원활한 사업추진과 함께 협력 방안을 점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주택·경제(서울주택도시공사·서울신용보증재단·서울디지털재단·서울농수산식품공사), 문화·복지·서비스(서울시립교향악단·세종문화회관·서울사회서비스원·서울120다산콜재단), 통합·혁신 분야 등 8개 기관은 시장실에서 별도로 업무보고에 나선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급 26%가 연금 보험료로?"…2055년 청년들에게 닥칠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