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조양건설과 연관 없는데.." 한화조선 공식화 나비효과?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75
  • 2023.01.27 11:36
  • 글자크기조절
'대우조선해양' 사명이 역사속으로 사라질 가능성이 커졌다. 한화그룹으로 피인수 절차를 밟고 있는 대우조선이 '한화조선해양' 상호를 가등기하면서 사실상 사명변경에 들어갔다. 뜻밖의 부동산 PF발 쇼크는 사명변경 전망에 힘을 더한다. 한화 가족으로 새출발하는 대우조선이 주변의 잡음을 털고 가는 판단을 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대조양건설 PF사태에 사명변경 힘 실릴까



(서울=뉴스1) = 대우조선해양은 세계 최초로 이중연료추진 컨테이너 운반선에 고망간강 LNG 연료탱크를 탑재하는데 성공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탑재한 고망간강 LNG탱크는 24,000 TEU급 컨테이너 선박 내부에 탑재하는 사각형 형태의 탱크다. 건조 시 기존 LNG화물창 작업과는 달리 노출된 탑재로 인한 생산일정 조율과 날씨 등의 외부 환경에 영향을 받는 등의  어려움이 있지만 운행중 발생하는 액화천연가스의 슬로싱에 강하면서도 탱크 형상에 제한이 없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제공) 2022.10.3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 대우조선해양은 세계 최초로 이중연료추진 컨테이너 운반선에 고망간강 LNG 연료탱크를 탑재하는데 성공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탑재한 고망간강 LNG탱크는 24,000 TEU급 컨테이너 선박 내부에 탑재하는 사각형 형태의 탱크다. 건조 시 기존 LNG화물창 작업과는 달리 노출된 탑재로 인한 생산일정 조율과 날씨 등의 외부 환경에 영향을 받는 등의 어려움이 있지만 운행중 발생하는 액화천연가스의 슬로싱에 강하면서도 탱크 형상에 제한이 없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제공) 2022.10.3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7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은 지난 11일 거제등기소에 '한화조선해양' 가등기를 신청했다. 변경할 상호를 다른 회사가 사용하지 못하도록 선점했다는 의미다. 대우조선해양 측은 사명 변경 여부가 확정되지 않았으며, 새 사명을 정할 상황을 염두에 두고 미리 등기만 신청했다는 입장이다.

미정이라는 설명이지만 조선업계는 사명 변경 가능성을 높게 본다. 대우조선은 지난 연말 특허청에 한화조선해양 영문명 격인 'HSME' 상표권도 등록했다. 대우조선 현 영문명 DSME(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를 감안하면 한화조선해양(Hanwha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으로 사명을 변경하는 절차에 사실상 들어간 셈이다.

뜻밖에 건설업계에서 전해진 대우조선해양건설 발 PF부실 논란이 사명변경론에 더 힘을 실어준다는 해석도 나온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도급순위 83위 중견 건설사다. 대우조선이 2003년에 진로그룹으로부터 인수했다가 경영난을 겪는 과정에서 매각했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2019년에 사모펀드에 팔렸다가 다시 한국코퍼레이션그룹 계열사 한국테크놀로지로 주인이 바뀌었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최근 이슈가 되면서 대우조선까지 아울러 언급된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자금난을 겪으면서 하도급업체에 대금을 지급하지 못했고, 노조가 임금체불을 이유로 법원에 기업회생 절차를 신청했다. PF(프로젝트파이낸싱) 대출을 해준 금융권에 연쇄적인 영향이 있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대우조선 입장에서는 난감하다. 아무 관련이 없는 회사인데 자금난 등의 키워드로 묶이면서 재무구조 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회사의 브랜드 이미지가 손상될 수 있어서다. 조선업체 한 관계자는 "조선 빅3의 이름값이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지만 최근 조선업계에도 탄소절감 기술력 등을 바탕으로 선박을 발주하는 분위기가 읽힌다"며 "한화그룹이 대우 브랜드를 굳이 고집할 이유가 없다는게 전반적인 의견"이라고 말했다.



또 하나의 대우 역사속으로..한화 브랜드가치↑ 자양분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무엇보다 대우조선 자체가 해외서 영향력이 큰 기업인데다, 한화그룹은 태양광과 수소를 중심에 둔 신재생에너지와 우주산업을 중심으로 해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인수한 기업을 중심에 두고 강하게 성장시킨다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프로펠러론'을 감안하면 사명을 바꾸고 크게 힘을 실어줄 가능성이 높다.

탄소중립으로 전환되는 산업계 트렌드와 한화그룹의 현 상황을 감안해도 사명변경에 당위성이 있다는게 재계 평가다. 조선과 해양플랜트 산업은 탄소중립 미래 모빌리티와 밀접하게 연관된다. 선박을 움직이는 동력의 큰 축이 기존 디젤에서 수소나 LNG(액화천연가스) 등 친환경 연료로 빠르게 전환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래에너지 핵심으로 분류되는 수소를 대량운송하기 위해서는 액화수소나 액화암모니아의 형태로 옮겨야 하는데, 한 번에 운송할 수 있는 양이나 안정성 등을 감안할 때 선박으로밖에는 실어나를 수 없다. 한화가 기존 선박을 탄소중립 선박으로 전환하거나 액화수소·액화암모니아 운송선을 한화 브랜드를 달고 건조하는 것 자체가 강력한 친환경 행보이자 메시지라는 의미다.

한편 한화가 대우조선 인수를 마무리하고 사명을 변경한다면 또 하나의 대우 브랜드가 사라지는 셈이다. 1999년 이미 자산총액 76조를 달성했던 대우그룹은 외환위기 이후 해체됐지만 재계 곳곳에 대우 브랜드를 남기며 다양한 그룹의 성장 자양분 역할을 해 왔다. 시간이 지나고 각 그룹 아이덴티티로 녹아들면서 속속 대우 간판이 내려진다.

쉐보레가 된 대우차와 두산으로 인수된 대우중공업·대우종합기계(두산인프라코어→현대두산인프라코어→디벨론)가 그랬고 미래에셋대우도 대우를 뗐다. (주)대우는 포스코에 인수돼 사명에서 대우 명맥을 유지하다가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됐다. 대우조선이 이름을 달리 하면 옛 대우그룹 주요 계열사 중에는 대우건설 정도만 대우 브랜드를 사용하게 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딩 몰라도 돼…"대화만 잘하면 연봉 4억" AI 조련사 뭐길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