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무려 8선발까지...' 베일 벗은 LG 선발진, 염갈량이 주인공들 경쟁 구도 직접 밝혔다

스타뉴스
  • 인천국제공항=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7 21:43
  • 글자크기조절
염경엽 LG 트윈스 감독이 27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미국 출국을 앞두고 취재진과 인터뷰에 임하고 있다. /사진=김우종 기자
염경엽 LG 트윈스 감독이 27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미국 출국을 앞두고 취재진과 인터뷰에 임하고 있다. /사진=김우종 기자
'염갈량' 염경엽(55) 감독이 LG 트윈스 사령탑으로 부임한 뒤 처음으로 스프링캠프를 떠났다. 염 감독은 투수력, 그중에서도 '선발진 완성'을 이번 캠프는 물론 올 시즌의 중요 포인트로 꼽았다. 그는 경쟁 구도에 오른 주인공들의 이름을 일일이 한 명씩 언급하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LG 트윈스 선수단은 오는 30일 미국으로 출국해 2월 1일부터 애리조나 스코츠데일에 위치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베이스볼 콤플렉스에서 스프링캠프에 임한다. 염 감독은 선수단보다 사흘 빠른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출국했다.

출국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염 감독은 "이번 캠프를 준비하면서 야구에 대해 많은 생각을 했다. 그동안 성공과 실패 사례를 경험했던 걸 정리하고, 캠프에서 각 선수가 할 일에 대해 전달했다. 설렘과 희망, 불안감 등 복잡한 심경과 함께 떠난다"고 웃으며 이야기했다.

LG는 올 시즌 우승을 목표로 다시 뛴다. 염 감독은 우승을 위해 이번 스프링캠프서 달성해야 할 과제로 마운드 강화, 그중에서도 선발진의 안정화를 꼽았다.

염 감독은 "우선 선발진이 제일 중요하다. 무엇보다 1, 2선발인 케이시 켈리, 아담 플럿코의 뒤를 받쳐줄 3~5선발이 안정적이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김윤식이 3선발, 이민호가 4선발을 각각 맡을 예정이다. 다만 둘 다 아직 풀타임 시즌을 치러보지 못한 변수가 있다"고 덧붙였다.

LG는 '투수 왕국'으로 불린다. 특히 이정용과 정우영, 고우석으로 이어지는 필승조는 리그 최강의 전력을 자랑한다. 그러나 불펜에 비해 선발이 약점으로 꼽히고 있다. 염 감독 역시 이런 점을 누구보다 잘 파악하고 있었다.

염경엽 LG 트윈스 감독이 지난해 11월 9일 오후 이천 LG챔피언스파크에서 열린 마무리 캠프에서 선수들과 미팅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염경엽 LG 트윈스 감독이 지난해 11월 9일 오후 이천 LG챔피언스파크에서 열린 마무리 캠프에서 선수들과 미팅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염 감독은 "선발 투수를 최대 8명까지 준비시킬 계획"이라면서 5선발 후보군에 오른 주인공들을 언급했다. 염 감독은 "아직 5선발은 정하지 않았다"면서 "김유영과 임찬규, 강효종, 이지강, 김형준, 김대현 등을 염두에 두고 있다. 여기서 4~5명을 만들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베테랑부터 신예들까지 골고루 언급하며 경쟁 구도에 포함한 것이다.

올 시즌 KBO 리그는 9월에 열릴 예정인 항저우 아시안게임이 변수가 될 수도 있다. LG는 고우석과 정우영 등 핵심 자원들이 이 기간에 이탈할 가능성이 크다.

염 감독은 이에 대해서도 대비를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선발이 일찍 무너졌을 때 2~3이닝을 책임질 롱릴리버도 중요하다. 그런 역할을 해낼 선수가 2명 정도는 있어야 한다. 그래야 더욱 많은 경기서 승리를 따낼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고우석과 정우영, 이정용 등 이 3명이 지치지 않기 위해서는 이들의 뒤를 받쳐줄 투수 3명이 또 필요하다"면서 젊은 투수들을 키우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염 감독은 이번엔 불펜 후보군에 포함된 주인공들을 언급했다. 그는 "백승현, 성동현, 배재준, 함덕주, 윤호솔 등 이 중에서 아시안게임 때 공백을 메워줄 투수 2명을 만들 계획이다. 그래서 이번 캠프에 투수들을 많이 데리고 가는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염경엽(왼쪽) LG 감독과 주장 오지환.
염경엽(왼쪽) LG 감독과 주장 오지환.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IRA 기대 너무 컸나"…배터리 3사 '세 감면 규모' 분석 돌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