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참사 키운 '불법증축물'..檢 이태원 해밀톤호텔 대표 불구속 기소

머니투데이
  • 김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7 20:35
  • 글자크기조절
해밀톤 호텔 대표 이모 씨가 지난달 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이태원 참사 특별수사본부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해밀톤 호텔 대표 이모 씨가 지난달 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이태원 참사 특별수사본부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불법 증축물로 이태원 참사 피해를 키운 혐의를 받은 해밀톤호텔 대표가 기소됐다.

서울서부지검은 27일 해밀톤호텔 대표 이모씨와 호텔 건물 임차인 2명, 호텔 운영 법인과 임차 법인 관계자 1명 총 5명을 건축법과 도로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호텔 2층 후면과 별관 1층, 본관 서측에 불법 증축물을 짓고 해당 도로를 허가 없이 점용한 혐의를 받는다.

당초 경찰청 특별수사본부는 무단 설치된 임시 건축물이 불법인 것을 알면서도 대표와 호텔 운영 법인이 방조했다는 혐의를 적용해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하지만 검찰은 이들에게 방조 고의가 없다고 판단해 해당 혐의는 무혐의로 종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 만에 5억 증발…2030 '영끌' 몰린 평촌, 거래 씨 말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