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안철수, '수도권 출정식' 김기현 향해 "무조건 사람들만 모아"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8 15:23
  • 글자크기조절

[the300]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28일 서울 관악구의 한 독거 어르신 가정을 방문해 어르신과 난방실태 관련 대화를 마친 후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28일 서울 관악구의 한 독거 어르신 가정을 방문해 어르신과 난방실태 관련 대화를 마친 후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수도권 출정식을 연 당권 경쟁자 김기현 의원을 향해 "무조건 사람들만 많이 모아놓고 행사를 하는 게 이번 전당대회 취지에 맞나"라고 비판했다.

안 의원은 28일 오후 서울 관악구 독거 어르신 난방 실태 긴급점검 방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현재 (당 대표 선출 방식은) 당원 100% 투표"라며 "당원들이 정말로 중요한 것은 내년 총선에서 어떻게 이길 것인가에 대한 비전과 정책을 보여주는 게 우선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결선 투표 없는 과반 당선'을 목표라고 밝힌 데에는 "현재 ARS 응답률 3% 정도 전후의 그런 여론조사들이 나오고 있는데 정확하게 당원의 민심을 반영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오히려 면접원 여론조사들이 나오기 시작하면 좀 더 정확한 당심을 제대로 반영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거기에서 제가 1위를 하겠다는 의지"라고 설명했다.

나경원 전 의원과의 만남 여부에 대해선 "어제 위로의 문자를 드리고 '조금 시간을 달라'는 그런 답을 받았다"며 "거기에 따라 조금 기다렸다가 다시 한번 연락드려볼 생각"이라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의 출마 가능성을 묻는 질문엔 "유 전 의원 마음에 달린 것 아니겠나"라며 "출마는 자기의 자유 의지에 따라 결정할 사안"이라고 답했다.

이준석 전 대표가 자신과의 연대설에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은 데 대해선 "저도 이번 전당대회라는 것이 각자가 가진 비전, 정책에 따라 어떻게 당을 개혁할 것인가, 또 그 개혁 방향에 따라 국민들이 어떻게 평가할 것이고 내년 총선 성적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 것인가가 제일 중요한 핵심 포인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입 트인지 110일여만에 그림 뚝딱… AI전쟁, 판 뒤집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