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2시간여 만에 나온 이재명 "檢, 기소가 목표...시간 끌어"

머니투데이
  • 차현아 기자
  • 김진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8 23:19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28일 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소환조사를 마치고 기자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01.28.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28일 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소환조사를 마치고 기자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01.28.
대장동·위례 개발 의혹 관련 서울중앙지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후 10시53분 쯤 청사를 나섰다. 오전 10시 반에 출석한 뒤 약 12시간 반 만이다.

이 대표는 청사를 나서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독재정권의 검찰답게 역시 수사가 아닌 정치를 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진실을 확인하기 위한 조사를 하는 것이 아니라 기소를 목표로 조작을 하고 있다는 느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굳이 시간을 끌려고 했던 질문을 또 하고 제시한 자료 또 제시하고 질문을 지연하는 행위를 했다"며 "국가 권력을 사유화하는 아주 잘못된 행동"이라고 말했다.

또 "제게 주어진 소명에 따라 더욱 충직하고 굳건하게 싸워나가도록 하겠다"며 "늦은 시간에 관심을 갖고 지켜봐준 지지자와 당원,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 외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자리를 떴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반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뒤 반부패수사1부와 반부패수사3부에서 연달아 조사를 받았다. 조사는 티타임 없이 시작됐고 점심과 저녁은 모두 청사에서 배달음식으로 해결했다. 이 대표는 오후 9시쯤부터 조서 열람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 측이 오후 9시부터 심야조사를 거부하면서 검찰은 2차 출석을 요구했다. 이 대표 측이 추가 출석 요구에 응할지는 미지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입 트인지 110일여만에 그림 뚝딱… AI전쟁, 판 뒤집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