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SON 혼자 레벨이 달랐다" 현지 매체들도 감동한 '부활포'

스타뉴스
  • 김명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9 09:43
  • 글자크기조절
토트넘 손흥민이 29일 프레스턴과의 FA컵 4라운드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토트넘 손흥민이 29일 프레스턴과의 FA컵 4라운드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손흥민(31·토트넘)이 길었던 골 침묵을 깨트리자 현지 매체들도 일제히 박수를 보냈다. 크리스티안 스텔리니 수석코치는 "손흥민이 자신감을 찾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이번 멀티골에 의미를 부여했다.

손흥민은 29일(한국시간) 영국 프레스턴 딥데일에서 열린 프레스턴 노스 엔드와의 2022~2023 FA컵 4라운드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멀티골'을 터뜨렸다. 지난 5일 크리스털 팰리스전 이후 5경기 만이자, 멀티골은 지난해 10월 프랑크푸르트전 이후 무려 108일 만이다.

손흥민은 후반 5분 자펫 탕강가의 패스를 받아 아크 오른쪽에서 강력한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시원하게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이번 시즌 좀처럼 볼 수 없었던 손흥민의 과감한 슈팅이 드디어 빛난 순간이었다.

이어 후반 24분엔 문전으로 쇄도하다 이반 페리시치가 뒤꿈치로 내준 패스를 받았고, 방향 전환 이후 왼발 터닝 슈팅으로 재차 골망을 흔든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눴다.

토트넘 손흥민이 29일 프레스턴과의 FA컵 4라운드 두 번째 득점으로 이어진 슈팅 순간 . /AFPBBNews=뉴스1
토트넘 손흥민이 29일 프레스턴과의 FA컵 4라운드 두 번째 득점으로 이어진 슈팅 순간 . /AFPBBNews=뉴스1
비단 2골뿐만 아니라 손흥민은 전반에도 두 차례나 상대 골문을 위협했다. 이날 4개의 슈팅을 시도해 모두 유효 슈팅으로 연결했다. 패스 성공률은 무려 95.7%, 선발로 나선 선수들 가운데 가장 높았다.

2골 차 리드를 안긴 손흥민은 후반 40분 브리안 힐과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후반 43분 '영입생' 아르나우트 단주마의 쐐기골을 더한 토트넘은 프레스턴을 3-0으로 완파하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그간 침묵을 지키던 손흥민의 '부활포'에 현지 매체들도 잇따라 호평했다. 평점은 대부분 매체가 9점, 팀 내 최고점을 줬다.

영국 풋볼런던은 "손흥민은 이날 경기장에 있던 모든 선수들보다 한 단계 레벨이 높았다"며 "이번 경기가 그의 부활의 신호탄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손흥민에게 유독 박한 평가를 했던 이브닝스탠다드 역시 "최근 가장 활기찬 모습으로 눈부신 두 골을 터뜨렸다"고 전했다.

스텔리니 수석코치도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해리 케인이 없는 상황에서 손흥민이 책임감을 느꼈다. 케인이 없을 때 가장 중요한 스트라이커"라며 "자신감을 찾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그는 최고의 선수"라고 박수를 보냈다.

손흥민의 멀티골을 앞세운 토트넘은 4시즌 연속 FA컵 5라운드에 진출했다. 손흥민은 내달 6일 오전 1시 30분 맨체스터 시티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홈경기에서 시즌 첫 연속골에 도전한다.

토트넘 손흥민이 29일 프레스턴과의 FA컵 4라운드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토트넘 손흥민이 29일 프레스턴과의 FA컵 4라운드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정부, 충남에 '디스플레이 클러스터'…삼성 5조 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