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韓경제 올해도 어렵다…수출기업 40% "원자재 가격 오를 것"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29 11:00
  • 글자크기조절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국내 주요 수출기업들이 올해도 원자재가격 상승, 공급망 불안정성 지속 등 경영 환경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이 매출액 상위 1000대 기업(금융권 제외, 총 150개사 응답)을 대상으로 '2023년 주요 기업 원자재·공급망 전망 조사'를 실시한 결과, 기업 10곳 중 4곳이 글로벌 원자재 가격 상승을 예상했다고 29일 밝혔다.

응답 기업의 42.7%는 올해 글로벌 원자재가격이 상승(매우 상승 4.7%, 다소 상승 38.0%)할 것으로 예측했다. 지난해와 비슷할 것으로 보는 기업은 29.3%였으며, 다소 하락할 것으로 전망한 기업은 28.0%였다.

원자재 상승 전망에 대한 원인으론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 지정학적 리스크 장기화(28.1%)'와 '팬데믹 리스크 감소에 따른 수요 확대(28.1%)'가 꼽혔다. '미국 긴축 지속으로 인한 환율 상승 우려'도 26.6%의 기업이 상승 원인으로 지목했다. 전경련은 "불안정한 금융환경도 원자재 가격 전망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원자재 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본 기업들 역시 그 원인은 불황이었다. 응답 기업의 54.8%가 '세계적인 경기 침체 예상'을 가장 많이 선택해, 하락을 예상한 기업 중 절반 이상이 경기 침체로 산업 수요가 감소해 원자재 가격이 내려갈 것으로 봤다. 이어 '현재 원자재 가격 수준이 너무 높음(28.6%)',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 지정학적 리스크 감소(9.5%)' 등이 가격 하락을 전망한 이유로 지목됐다.

기업들은 원자재 수급 안정화를 위해선 정부가 '원자재 구매·수입 관련 금융·세제 지원(28.8%)'에 나서야 한다고 봤다. 이어 '환율·금리 등 거시경제지표 안정화(26.1%)', '원자재 가격 및 수급 정보 제공(14.4%)' 순으로 필요한 정책을 꼽았다.

상반기 공급망 여건도 지난해와 유사할 것이라 답한 기업이 62.7%로 가장 많았다. 악화될 것으로 보는 기업은 19.3%로, 호전될 것으로 보는 기업 18.0%보다 많았다. 기업들은 공급망에서 가장 우려되는 위험 요소가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원가 상승 등 원자재 가격 변동(29.2%)'과 '금리 인상, 환율 변동성 등 금융·외환의 불안정성(17.2%)'이라고 답했다.

기업들은 공급망 불안정성에 대응하기 위한 내부대책으로 '공급처 다양화를 통한 재료·부품 조달(37.7%)', '공급망 전담 조직 및 인력 강화(15.4%)'에 나서고 있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필요한 정책 지원으로는 '물류 애로 완화 및 운임 안정화 지원(28.2%)'을 꼽았다. 이어 '수급처 다변화를 위한 거래처 정보 제공 및 지원(22.0%)', '금융·외환시장 변동성 완화 조치(14.6%)' 순으로 정책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유환익 전경련 산업본부장은 "기업들은 올해 가장 큰 공급망 리스크로 원자재 가격 변동을 꼽고 있다"며 "원자재 가격 상승이 공급망 충격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세심한 모니터링과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