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GS건설, 지난해 영업이익 5550억...신규 수주 첫 16조 돌파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30 15:50
  • 글자크기조절
GS건설 CI
GS건설 CI
GS건설 (20,650원 ▼150 -0.72%)이 지난해 연결기준 실적이 매출액 12조2990억원, 영업이익 5550억원, 세전이익 664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30일 공시했다.

전년대비 매출액은 36.1%, 세전이익은 0.9% 각각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41.9% 감소했다. GS건설 관계자는 "매출이 크게 증가했지만, 보수적인 원가율 반영으로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줄었다"고 설명했다.

미래 성장세를 가늠하는 신규 수주는 대폭 늘었다. 지난해 신규 수주 실적은 16조740억원으로 연초 수주 목표(13조1520억원)를 22.2% 초과 달성했다. 2010년 기록한 직전 최고 기록(14조1050억원)을 경신한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이다.

주택 부문 신규 수주액이 10조640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GS이니마(4340억원) 폴란드 단우드(4180억원) GPC(1230억원) 등 신사업 부문 신규 수주액도 1조원을 넘어섰다.

GS건설은 올해 경영 목표로 매출 13조2000억원, 신규 수주 14조5000억원을 제시했다.

GS건설 관계자는 "녹록지 않은 대외환경을 고려해 선제적으로 원가율을 보수적으로 반영하면서 향후 어떤 변수가 발생하더라도 안정적인 이익 성장이 지속될 것"이라며 "경쟁력 우위 사업의 내실을 더욱 강화하고, 신사업 부문의 지속적인 성장세로 미래 성장 동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부분 IRA 혜택 조건 만족" 숨돌린 K배터리, 남은 걸림돌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