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연봉 ¼을 동료 위해 쾌척... '은퇴' 배성근, 떠나는 길도 아름답다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1.31 13:30
  • 글자크기조절
배성근.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배성근.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투수 전향까지 시도했으나 끝내 은퇴를 선언한 롯데 자이언츠의 배성근(28)이 팀 동료들을 위한 기부를 결정했다.

롯데는 31일 "배성근이 이번에 선수생활을 은퇴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올해 연봉협상까지 마쳤으나 끝내 유니폼을 벗게 됐다.

경상중-울산공고를 졸업하고 2014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롯데의 지명을 받아 입단한 배성근은 2019년 처음으로 1군에 모습을 드러냈다. 내야 전 포지션을 소화하며 활력소가 된 그는 2021년 78경기에 나오며 전력에 보탬이 됐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22경기에서 타율 0.128에 그쳤고, 시즌 후 교육리그 경기에서는 투수로 등판하며 새 출발에 나섰다. 하지만 결국 선수 생활을 마치고 말았다. 지난 14일 새신랑이 된 그이기에 안타까움이 더했다.

배성근은 구단을 통해 "2군 선수들이 얼마나 고생이 많은지 알고 있다"고 전했다. 롯데 관계자는 "배성근이 동료 및 선·후배들을 위해 1000만 원 상당의 기부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배성근의 연봉은 4200만 원. 이번에 기부하는 금액은 연봉의 약 ¼에 해당한다. 본인에게는 거액이지만 동료들을 위해 쾌척한 것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입 트인지 110일여만에 그림 뚝딱… AI전쟁, 판 뒤집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