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안소영 "파리서 사우나 갔는데 '할아버지' 들어와…혼탕이었다"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675
  • 2023.01.31 22:05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사진=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배우 안소영(64)이 프랑스 파리에서 혼탕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31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 박원숙, 혜은이, 안소영, 안문숙은 완도 여행에 나섰다.

과거 이야기를 시작한 혜은이는 "그거 아냐. 옛날에는 남녀 목욕탕 천장이 뚫려있었다. 반을 갈라서 같이 썼다"고 말했다.

이에 박원숙은 "비용 절감 때문인 것 같다"고 추측했다. 안문숙은 "난 남녀 기운이 오고 가라고 그런 걸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박원숙은 "그럴 수도 있다. 일본에는 보름마다 남탕, 여탕을 바꾸는 경우가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사진=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안문숙은 "남녀 혼탕 가보신 분 있냐"고 물었다. 그러자 안소영은 "나 있다"며 손을 들었다.

안소영은 "파리에 촬영 갔다가 목욕탕을 갔다. 자신 있게 들어갔다. 그런데 조금 있으니까 웬 할아버지가 들어오시더라"며 "깜짝 놀랐다. 나는 혼탕인 줄 모르고 갔는데, 거기는 사우나가 모두 혼탕이라고 하더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금이 반도체 바닥, 오히려 좋아" 삼성전자에 모이는 기대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