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미분양 속앓이 뻔해" 속도 조절…이달 분양물량 작년 '절반' 수준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6 10:17
  • 글자크기조절
2월 분양 예정 물량/사진제공=직방
2월 분양 예정 물량/사진제공=직방
이달 전국 일반공급 물량이 전년 대비 46%가 줄어들 예정이다. 서울 분양 단지는 한 곳에 불과하다. 미분양 증가와 함께 수도권 대단지에서도 할인 분양에 나서는 등 분양 시장 한파가 지속돼 공급 속도 조절을 하는 모습이다.

6일 직방 조사에 따르면 이달에는 16개 단지, 총 1만2572가구 중 9924가구가 일반분양을 준비한다. 2022년 동월 물량과 비교하면 총 가구 수는 8922가구, 일반분양은 8359가구로 전년 보다 각각 42%, 46% 줄어든다.

물량이 더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 지난달 5일 조사한 1월 분양예정단지는 10개단지, 총 7275가구 중 일반분양 5806가구였으나 시장 침체에 실제 분양은 4개 단지, 총 1569가구 중 일반분양 5806가구에 그쳤다. 실제 공급률은 일반분양 기준 25%에 불과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전국 미분양 물량은 6만8107가구다. 수도권은 전월 대비 6.4%(662가구) 증가한 데 비해 지방은 19.8%(9418가구)가 늘었다. 특히 미분양이 많은 대구시는 공급 조절을 위해 신규 접수된 주택건설사업 승인을 보류한다는 방침이다.

2월 공급 지역을 보면 전체 1만2572가구 중 8149가구가 수도권에서 분양을 준비 중이다. 경기도가 6296가구로 가장 많고 지방 물량은 4423가구다. 지방에서는 강원도가 1798가구로 공급량이 가장 많다. 서울에서는 1개 단지 707가구가 분양을 준비 중이다. 일반분양 물량은 187가구다.

"미분양 속앓이 뻔해" 속도 조절…이달 분양물량 작년 '절반' 수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식 포기하는 사람들이 찾을 것"…외인이 사들이는 이 주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