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中 "청소차도 전기차로 바꿔"…공공부문 80%, 전기차 전환

머니투데이
  • 김재현 전문위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6 12:10
  • 글자크기조절
중국이 관용차, 청소차, 버스 등 공공부문 차량을 전기차로 전면 교체한다고 발표했다. 전기차 충전시설 등 인프라 개선으로 중국의 전기차 보급 속도가 더 빨라질 전망이다.

BYD의 전기버스/사진=중국 인터넷
BYD의 전기버스/사진=중국 인터넷
5일 펑파이신문에 따르면 중국 공업정보화부 등 8개 부처는 '공공부문 차량 전면 전동화 시범업무에 관한 통지'(이하 '통지')를 발표했다.

이번 시범업무 기간은 2023~2025년이며 해당되는 공공부문 차량은 관용차, 택시, 우체국 택배차량, 도시물류차량, 공항차량을 포함한다. 시범업무 기간 내 신규 구매 또는 교체되는 버스, 택시, 청소차, 우체국 택배차량의 80%는 전기차가 차지할 전망이다.

추이동수 중국승용차시장정보연석회(CPCA) 비서장은 "공공부문 차량이 전동화된다면 자동차 시장 발전 추세에 부합할 뿐 아니라 충전 시설 등 인프라 개선을 촉진해 교통영역의 전면적인 혁신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통지'에서 가장 눈에 띄는 건 상당히 높은 전동화 요구 수준이다. 향후 신규 구매 또는 교체되는 버스, 택시, 청소차, 우체국 택배차량의 80%를 전기차로 채울 것을 요구했다.

공공부문의 전면적인 전동화 추진은 에너지 절감과 탄소배출 저감 측면에서의 의미도 크다. 중국 중신증권에 따르면 2021년 기준 중국 자동차 누적 등록대수 중 상용차 비중은 10%에 불과하지만, 이들이 배출하는 탄소량은 전체 차량의 60%를 초과했다.

공공부문의 차량 역시 대부분 상용차로서 민간부문보다 운행시간이 길며 버스, 트럭 등 적재용량이 크기 때문에 한 대당 에너지소모와 탄소배출량이 많다.

선전시는 이미 전동화를 실현해 에너지 절감 부문에서 큰 성과를 이뤘다. 선전시는 중국 최대 전기차업체 BYD 본사가 위치한 도시다. 양둥롱 선전시 교통운송국 스마트국 부국장은 "버스, 택시의 전면적인 전동화 이후 에너지 소모량이 70% 감축됐다"고 밝혔다.

공공부문 차량의 전동화 추진으로 인해, 상용차의 전기차 점유율도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중국 상용 전기차 판매량은 33만8000대로 전체 상용차 중 점유율이 10.2%에 불과했다. 승용차 중 전기차 점유율(27.6%)보다 훨씬 낮다.

한편 '통지'로 인해 전기차 충전시설 등 전기차 인프라도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통지'는 신규 전기차 충전기와 공공부문 전기차 증가 수량이 1대1 비율을 유지하고 고속도로 주차장의 10%에 충전기 설치를 의무화했다.

지난해 신규 설치된 공공 전기 충전기는 64만8000개로 전기차 판매량(689만대)의 10%에도 못 미쳤지만, 앞으로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공공부문의 전동화가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대대적으로 개선해, 중국 소비자의 전기차 구매를 증가시킬 것으로 내다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부분 IRA 혜택 조건 만족" 숨돌린 K배터리, 남은 걸림돌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