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새해 '불장'인데… '곱버스 베팅' 개미 성적표는 '우울'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6 17:14
  • 글자크기조절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개미들의 표정이 씁쓸하다. 연초에 코스피지수가 10%가량 올랐는데도 수익률은 이에 훨씬 못 미친다. 올해 주가 상승을 예상한 외국인, 기관과 달리 개인투자자들은 압도적인 규모로 증시 하락에 베팅하면서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지난달 2일~6일) 들어 코스피는 9.33% 올랐다. 지난해 약 25% 빠진 코스피는 최근 5주 동안 10% 가까이 오르며 견조한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지난달 27일에는 장중 한때 2497.4를 찍으면서 2500선에 임박하기도 했다. 물가 상승률이 정점을 통과했다는 지표들이 나오자 조만간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Fed)의 길었던 금리 인상 기조가 중단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졌다.

노동길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세계 금융시장은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위험자산 투자 심리를 회복했다"며 "공급 부족 문제를 완화한 가운데 유럽 에너지 대란을 무사히 통과하고 미국의 수요 과잉을 억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무엇보다 인플레이션 상승 속도가 주춤하면서 볼커 전 연준 의장 스타일의 긴축이라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피했던 점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그러나 연초 증시 성적표를 받아든 개인투자자들의 표정은 마냥 밝지 않다. 개인투자자들의 수익률이 저조한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올해 초 증시 하락에 베팅한 규모가 상당해서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개인투자자는 올해 들어 KODEX 200선물인버스2X (2,805원 ▼65 -2.26%) ETF(상장지수펀드)를 8283억원 순매수하며 전체 종목 가운데 가장 많이 사들였다.

KODEX 200선물인버스2X는 코스피200 선물지수의 하루 상승률을 역으로 2배 추종하는 상품이다. 개인투자자는 순매수 2위인 SK텔레콤 (48,300원 ▲500 +1.05%)(1507억원) 대비 5배가 넘는 규모로 해당 ETF에 투자했다.

그에 반해 증시의 큰손인 기관 및 외국인투자자들은 코스피 상승을 점치면서 개미들과 엇갈린 행보를 보이는 중이다. 올해 들어 기관은 KODEX 200선물인버스2X를 6963억원, 외인은 1554억원 순매도했다. 특히 기관의 올해 순매수 1위 종목은 KODEX 레버리지 (15,410원 ▲360 +2.39%)로 같은 기간 해당 ETF를 2537억원 사들였다.

다만 최근 불장이 지속되면서 증권가에선 조정 가능성에 대한 의견도 나온다. 실제 6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42.21포인트(-1.7%) 내린 2438.19에 마감했다. 이로써 코스피는 4거래일 만에 하락세로 마쳤다. 이날 KODEX 200선물인버스2X는 전장 대비 130원(4.71%) 오른 2890원에 거래를 마쳤다.

노 연구원은 2월 코스피 예상밴드를 2250~2550로 제시하며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 기준으로 11.5~13배 사이로 PER 13배는 단기 과열 영역"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2021년 하반기부터 하락 채널을 그리던 코스피는 이익 하향 조정 종반부 진입에 따라 박스권으로 변화했다"며 "올해 1분기 이익 하향을 고려하면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주식시장은 구체적으로 골디락스(경제성장률과 물가상승률 모두 적절한 이상적인 경제 상황)를 꿈꾸는 듯하다"며 "골디락스는 불가능한 목표는 아니지만 강도 높은 확인 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부분 IRA 혜택 조건 만족" 숨돌린 K배터리, 남은 걸림돌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