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中 해외 단체관광 개시…"3년 만에 깃발 들었다. 설명 어려운 감격"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김지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6 17:08
  • 글자크기조절
단체 해외여행이 재개된 6일 태국으로 떠나는 중국 관광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바이두
단체 해외여행이 재개된 6일 태국으로 떠나는 중국 관광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바이두
중국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중단됐던 단체 해외여행을 6일 재개했다.

이날 0시15분 광저우 바이윈 국제공항에서 중국 관광객 50여명을 태우고 아랍에미리트(UAE)로 향하는 에미레이트 항공이 이륙했다.

출국장에는 광둥성 문화관광부, 광저우시 문화관광국, 에미레이트항공 등이 공동으로 출국식을 진행했다. 단체 관광객을 이끈 가이드 우궈량은 "5일 밤 8시30분 광저우 공항 터미널에서 단체 관광객들을 맞았다"며 "관광객들을 이끄는 리더로서 이루 말할 수 없이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상하이에서는 20여명 단체 여행객들이 태국 푸껫으로 떠났다. 대부분 중년 이상 성인들이었다. 이들을 이끄는 쉬원은 "3년 만에 내가 가이드 깃발을 다시 든다는 데 설명할 수 없는 감정을 느꼈다"며 "모두 인연을 맺었으니 태국에서 좋은 추억을 남기자"고 말했다.

단체 관광 상품들은 매진 행진이다.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 씨트립에 따르면 패키지 상품 예약률이 춘제 기간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했다.

중국은 이날부터 한국 등 중국을 상대로 단기 비자를 발급하지 않거나 유전자증폭(PCR) 검사 등을 요구하는 나라들을 제외한 20개국 단체 해외여행을 시작했다. UAE를 비롯해 태국, 인도네시아 등 중동, 동남아시아와 케냐,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아프리카, 스위스 등 일부 유럽, 쿠바, 아르헨티나 등 남미 국가들이다.

한국은 이달 말까지 중국발 입국자들에 대한 코로나19 감염 실태를 지켜보며 단기 비자 발급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상황에 따라 언제든 비자 발급을 재개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와 별개로 오영훈 제주지사는 중국 관광객 특수를 포기할 수 없다며 제주도만이라도 중국인 관광객 입국을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도민대토론회에서 "이미 PCR 검사를 통해 중국 확진자가 제로인 상황이 확인된 만큼 비자 면제 지역인 제주 지역에 대해서라도 중국 관광객이 올 수 있도록 방역 당국이 긍정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