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 "이르면 이달 공청회"...국회, '코인법' 제정 속도 낸다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2,049
  • 2023.02.07 14:05
  • 글자크기조절

[the300]

김현정디자이너 /사진=김현정디자이너
김현정디자이너 /사진=김현정디자이너
MT단독국회가 가상자산(암호화폐) 관련 제도 정비를 위한 '디지털자산기본법', 이른바 '코인법'의 제정을 위해 이르면 이달 중 공청회를 개최하는 등 법안 마련에 속도를 낸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야당 간사인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의 통화에서 "디지털자산기본법 제정안 관련 공청회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청회 시기는 이르면 이달 말, 늦어도 3월이 될 전망이다. 김 의원은 "정확한 날짜는 아직 안 정해졌다"며 "이번 달에 할지 다음 달에 할지 유동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준비를 하면서 적절하게 (시기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자산기본법과 관련 공청회는 지난 2021년 11월 가상자산업권법 제정을 위한 공청회가 진행된 이후 두번째다. 국회법에 따르면 국회의 상임위원회는 제정법률안 및 전문개정법률안에 대해서는 공청회를 개최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이번 공청회는 국회 차원에서 여야가 함께 준비하고 있다. 김 의원은 "여야가 함께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며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등 금융당국도 참여하는 방향으로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5대 가상자산거래소와 업계 이해관계자, 전문가들이 참석해 다양한 의견을 들을 수 있도록 기획하고 있다.

공청회에서는 디지털자산의 성격과 범위, 투자자 보호 방안은 물론 코인 발행·공시 체계와 가상자산 기업의 산업진입 요건 등 다양한 업계 현안이 폭넓게 논의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디지털자산기본법 제정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회 정무위원회에 계류 중인 가상자산 관련 법안은 모두 13개(가상자산업법 제정안 7건·전자금융거래법 개정안 4건·특정금융정보법 개정안 2건)다. 계류 중인 법안들은 가상자산거래업 인가제·불공정거래행위 금지·시세조정행위 금지·가상자산 공시의무·내부통제기준 마련의무·예치의무·설명의무 등 주로 가상자산 사업자 진입규제와 부정거래 금지, 투자자 보호 등에 대한 내용들을 담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잠실 아파트 바닥 찍었다?…4개월만에 5.4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